리우올림픽의 전초전, 2016 브리티시여자오픈

조회수 2016. 07. 28. 23:5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여자골퍼들의 치열한 경쟁터

앞서 알려드린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과 함께 LPGA 브리티시오픈이 28일 영국 워번골프클럽에서 개막됩니다. 


아무래도 LPGA를 호령하고 있는 한국 여자선수들이 많으니 이쪽으로 관심이 치우치게 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메이저 우승을 노리는 김세영과 전인지 듀오
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세영(23·미래에셋)과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이번 대회에도 역시 유력한 우승 후보다.
지난 대회 이 대회 우승자이자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주인공 박인비 선수는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부상으로 떨어진 컨디션을 회복하기 위해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브리티시오픈 우승은 2017년으로 미루겠어요
박인비는 8월5일부터 제주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해 올림픽 대비 실전 감각을 쌓을 예정이다.
여자골프는 남자골프와 달리 탑랭커들이 대부분 참가를 선언했기 때문에 올림픽을 앞두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는데요.
대회 전에는 서로서로 분위기가 좋답니다.
세계 정상급 여자 골프 선수들이 28일부터 열리는 리코브리티시여자오픈을 앞둔 26일(현지시간) 티타임을 가졌다.

모든 선수들이 올림픽에서의 좋은 성적을 내는 것에 집중을 하고 있으니 남자선수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역시나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인 세계 1,2위 리디아 고와 브룩 헨더슨도 참가를 하는데요. ANA 인스퍼레이션의 우승자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의 우승자끼리의 대결로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동갑 라이벌의 계속될 기싸움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 후보이면서 동시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강력한 금메달 후보다.
그리고 또 한명의 반가운 얼굴, 바로 신지애 선수가 브리티시오픈에 출전합니다. 2008, 2012년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현재 한국여자골프 최다승 (45승)을 기록 중인 그녀가 영국 땅을 다시 밟았습니다. 좋은 성적이 기대가 되네요!
신지애, 3번째 우승컵은 나의 것이지애
지난 2015대회 우승자인 박인비(KB금융그룹)에 이어 신지애와 전인지가 태극낭자 2연패에 도전한다.

그리고 한국의 박성현(23) 선수도 이번 오픈에 참가하는데요, 올 시즌 LPGA 4개 대회에 출전하며 US여자오픈에서 공동 3위까지 오르는 등 이번 대회 성적을 통해 LPGA 투어카드 획득 여부를 결정짓게되니 아주 중요한 대회가 아닐 수 없습니다. 

LPGA 투어카드를 노리고 있는 박성현
메이저답게 총상금 300만 달러(약 34억원)로 규모가 크기 때문에 박성현에게 매우 중요한 대회다.

한국은 전인지 & 유소연, 김세영 & 이민지, 박성현 & 이미향 선수가 한조에서 출발하게 되었는데요, 서로 경쟁과 응원을 통해 좋은 경기를 보여주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리우올림픽의 전초전이 될
브리티시오픈
국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준비하는 여자골퍼들
이번 대회는 올림픽 전에 치러지는 마지막 대회인 만큼 올림픽 최종 모의고사라고 봐도 무방하다. 선수들은 이 대회에서 마지막 실전 감각과 샷 감각을 조율한다.

물론 올림픽 대회가 치뤄지는 리우의 골프코스는 브리티시오픈과는 완전히 다른 스타일입니다. 올림픽 코스는 해안가를 끼고 있는 링크스 스타일인데 반해 브리티시오픈의 워번 골프클럽은 숲 형태의 컨트리 클럽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대회를 치루는 선수들이 대부분 올림픽에서 3주 후에 다시 만나 대결을 펼칠 예정이기에 그 분위기 만큼은 다름이 없어 보입니다. 

박세리와 함께 하는 여자 골프팀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하는 박세리는 “일단 올림픽이 끝난 뒤 구체적인 일정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태극낭자들을 데리고 올림픽 금은동을 모두 휩쓸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는 박세리 코치가 함께 하니 리디아 고와 같은 경쟁자들이 더욱 바짝 긴장이 되지 않을까요? 

PGA 챔피언십과 같은 시기에 개최되는 이번 대회, 원래 PGA와 LPGA의 메이저대회 일정은 겹치지 않는 것이 불문율이나 리우올림픽 일정때문에 어쩔 수 없이 겹치게 된 이번 일정입니다. 

양 대회 모두 끝나자마자 리우를 향해 달려가야 할텐데요, 메이저대회와 리우올림픽 모두 참가하는 LPGA 여자 탑랭커들!  


쾌조의 컨디션으로 대회를 마무리하고 리우에서도 좋은 모습 보일 수 있게 부상 조심하기를 바랍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