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나갔던 국산 명태, 식탁으로 돌아온대요

조회수 2016. 10. 12. 14:5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경인사이드-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동태, 북어, 건태, 황태, 코다리…

모두 명태를 지칭하는 단어입니다.


명태로 할 수 있는 요리만

서른가지가 넘고

몸통과 내장 눈알 등

버릴 것 하나 없습니다.


예로부터 우리에게

매우 친근한 생선입니다.

출처: 매경 DB
명태

그러나 지구온난화와 더불어

무분별한 어획으로 인해

국내 명태 생산은

거의 사라졌습니다.


식탁에 오르는 명태 대부분이

러시아에서 수입된 것들입니다.

출처: 국립수산과학원
어획량이 심각하게 떨어졌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2014년부터 대대적으로

명태살리기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습니다.

출처: 해양수산부
"명태야 돌아와~!"

'동해안 살아 있는 명태를 찾습니다. 사례금 최대 50만원'


해양수산부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국내산 명태를 사들여

수정란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출처: giphy
1000마리의 명태 중 1마리만이 수정란 산란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1세대 인공 종자

생산에 성공했고, 이 중

200여 마리를 다시 선별했습니다.

이들이 낳은 수정란이 부화해

2세대 명태들이 성장했습니다.


일본, 러시아, 미국등을 제치고

최초로 명태 완전 양식에 성공한 것입니다.

출처: 매경 DB
국산 명태를 살리기 위한 갖은 노력

11일 현재 부화한 명태는

5만여 마리에 이릅니다.

성장 기간도 기존에 비해

1년 가까이 줄였습니다.

출처: 해양수산부
명태 완전양식 모식도

2018년부터 대량생산이 가능해져

2020년부터는 국산 생태를

식탁에서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명태의 완전양식 성공은 어가의 경제성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
생태가 우리 밥상에 자주 올라 갈 수 있을 것.

윤학배 해수부 차관

출처: 매경 DB
자주 보자 생태야~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국산 명태.


이번 연구가 국내 명태 개채수를 늘리고

우리 밥상에서 생태를 더 많이 만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네요.


관련기사-국민생선 `명태` 완전양식 세계 첫 성공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