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괴감이 느껴지는 노래

조회수 2016. 11. 23. 13:1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삼시세곡 83화.
오후 삼시가 되면 노래 세곡이 찾아온다!
당신의 오후 삼시를 책임지는 90’s Music Talk Show

음악 레시피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 못하고 "내가 왜 이러는지 몰라… 도대체 이러는지 몰라~"하며 스스로 자괴감에 빠져 괴로워한다. 이제 마무리하잔 뜻으로 "오늘도 사랑 갈무리"란 가사로 끝난다. 온 우주의 기운을 모아 옛사랑을 잊으려는 몸부림을 그린 노래.

갈무리를 나훈아 노래로 기억하고 있으면 중년 이상, PC통신 용어로 기억하고 있다면 3-40대 이상, 갈무리를 신흥 조폭 무리로 생각했다면 그냥 우리말 모르는 사람. 갈무리 뜻은 Daum 검색하시길~

음악 레시피

 

원래는 남녀 듀엣 '한마음' 출신 '양하영'의 노래를 지영선이 리메이크 해서 다시 사랑받은 노래. "아~ 어쩌란 말이냐!! 흩어진 이 마음을…."하며 사랑에 눈 먼 자신의 모습에 자괴감을 느낀 대목이 구구절절하다. 곰탕 한 그릇 대접하고 싶다.

모르는 분들이 은근히 많은데 참고로 이 노래는 드라마 작가 임성한의 본격 멍멍이 막장 드라마 '인어아가씨' OST 수록곡이기도 하다.

음악레시피

 

사랑하는 사람에게 고백하지 못하고 입 맞추지도 못하고 망설이는 자신을 '나는 못난이'라 칭하며 자괴감 속에 허우적댄다. 경쾌한 리듬이라 그다지 자괴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게 함정! 오방색 주머니라도 만들어 주어 용기를 북돋아주고 싶다.

3-40대에게도 조금 생소한 그룹인데.. 나이트 클럽 문 닫을 때까지 놀아본 사람들은 알만한 노래.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다음에 또 만나요~~"를 부른 그룹사운드이다. 참고로 70년에 결성된 그룹이니 외국으로 치면 한국판 스콜피온스(Scorpions)나 롤링 스톤즈(The Rolling Stones)라 칭하고 싶다. (그만큼 역사가 오래된 그룹이란 존경의 의미이다.)

오늘의 숙제

※ 작가뮤직룸에서는 해당 회차에 선곡된 곡들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