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생이 만든 '국민 빠순이 앱' 뭐길래

조회수 2017. 04. 06. 13:4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경인사이드 - 1분간 주목하면 경제가 보인다.
출처: 마이돌앱 캡처

연예인이 나에게 

말을 건다면 어떨까요. 

무척 신기하겠죠?


스타들과 가상 대화를 

나누는 스마트폰 잠금화면 

애플리케이션(앱)이 있습니다.


'마이돌'이라는 

이 기발한 앱을 만든 이는  

바로 서울대 종교학과 학생

이진열 씨입니다.

출처: 매일경제DB
서울대 종교학과 학생이자 마이돌 대표인 이진열 씨.

서울대 졸업생 상당수가

'고시'나 '공시'

올인하고 있는 요즘, 

창업을 하겠다는 이씨의 선택은

미친 짓 취급받기 딱 좋았죠.


하지만 그는 누군가 만들어놓은 

틀에서 더 좋은 등수를 받고자 

아등바등하기 보단 

'진짜 내 일'을 하는 삶을 

살고 싶었습니다.

그 결과, 

13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국민 빠순이 앱'이라는 애칭을 얻은

마이돌을 만들어냈습니다.


이런 이씨는 

최근 서울대 역사상 처음으로 

재학생 창업가로서 

졸업생 대표 연설을 맡았습니다.

출처: 마이돌 제공

"마이돌의 출발은 

'역발상'"

그는 광고를 중심으로 하는 
기존 잠금화면 플랫폼과 달리
양질의 콘텐츠를 스마트폰 첫 화면
제공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처음부터 창업을 꿈꿨던 것이
아니었기에 경영 지식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니까요.

하지만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그는 끝까지 본인의 아이디어를
밀어붙인 끝에 목적을 이뤄냈습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남들과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필요는 없지 않나?'

"가짜여도 좋으니 

대화할 수 있게 해달라"

본래 마이돌에는 

잠금화면을 통해 스타가 

'가상의 메시지'를 보내는 

기능만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류팬들로부터
'대화'를 할 수 있게 해달라
요청이 쇄도했습니다. 
출처: gettyimagesbank
'가상으로라도 대화하고 싶다고요 ㅠㅠ'

그때부터 '가상 대화'를 위한

데이터베이스(DB)와 기술을

축적하기 시작했고

마침내 '대화'가 가능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구현했습니다.

 

45개 언어, 5억 개 이상 

메시지 DB를 바탕으로 

가상대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죠.

출처: 마이돌앱 캡처
'미국 배우이자 감독 벤 애플렉이랑 대화할 수 있다니 ㄷㄷ'

창업이란 기회와 위기가 공존하는 '미지의 망망대해'

이 씨는 남이 만들어놓은

인공호수에서 벗어나

미지의 망망대해로 나갔습니다.


때론 두렵고 막막하기도 했지만

그는 자신의 결정을 

후회해본 적이 없습니다.


고통 너머에 존재하는 

가치는 도전해본 자만이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 매일경제DB
관련기사: 서울대 졸업생 대표 연설, 재학중 창업한 이진열 씨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