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갈 때 입을 옷 없으세요? 여기서 공짜로 가져가세요

조회수 2020. 09. 21. 17:3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구직자에게 무료로 정장을 빌려주는 '취업 날개'

‘몸이 불어서, 살이 빠져서, 옷이 낡아서…’


취업 문턱에 다가선 청년 구직자의 고민 중 하나가 면접용 정장 찾기다. 면접이 코앞인데 옷장에 입을만한 정장이 없다. 마음 먹고 한 벌 구입하려니 30만원은 필요하다. 세탁비를 내고 빌리는 편이 낫다는 생각을 해보지만 대여료가 4~5만원에 달한다. 만약 5~6곳의 면접을 본다고 가정하면 대여료만 정장 한 벌 값이다.


면접용 정장을 빌려야 할지 사야 할지 고민하는 취준생이라면 눈여겨볼만한 서비스가 있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취업날개’. 구직자에게 무료로 정장을 빌려주는 사업이다. 1회 대여기간은 3박 4일. 연간 10회까지 ‘무료’다. 서울시에 사는 고등학교 졸업예정자부터 만 34세 이하 청년 구직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2016년 4월 서비스를 시작해 같은해 약 4000여명이 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출처: 조선DB

취업날개 서비스를 이용해 정장을 빌리려면 우선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job.seoul.go.kr)에 회원 가입해야 한다. 이 사이트에서 정장을 빌릴 업체와 원하는 날짜를 골라 예약하면 된다. 정장 대여업체 '마이스윗인터뷰', '열린옷장', '체인지레이디' 중 한 곳에서 빌릴 수 있다. 이름과 성별, 생년월일, 이메일, 주소지를 입력하고 휴대전화 인증을 거치면 예약이 끝난다. 예약이에 맞춰 대여업체를 방문하면 자신에게 맞는 옷을 입어본 뒤 빌릴 수 있다.


①마이스윗인터뷰

신촌에 있는 정장 대여 업체다. 여성용 흰 블라우스와 검은색 치마 정장을 보유하고 있다. 구직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옷을 직접 입어보고 고를 수 있다. 재킷이나 스커트, 바지, 구두, 넥타이 등 개별 품목을 따로 빌릴 수 있다. 평균 체형의 구직자에게 맞는 옷이 많다. 여성용 재킷이나 블라우스 등은 44~110사이즈, 구두는 215~260mm까지 있다. 남성용은 상의 90~120, 허리둘레 28~40인치, 구두는 250~280mm가 있다.


②열린옷장

‘열린옷장’은 기부받은 정장을 손질해 구직자들에게 대여해주는 비영리단체다. 건대입구역 근처에 있다. 서울시 취업날개 서비스를 통하지 않더라도 저렴한 값에 정장을 빌릴 수 있다. 셔츠·블라우스는 5000원, 재킷·바지·치마는 1만원으로 세탁비 수준이다. 열린옷장이 보유한 정장은 1000여벌. 개그맨 김준현씨, 한국도로공사 교통캐스터, NH농협은행과 법무법인 태평양에서도 직원들이 안 입는 정장을 모아 보내기도 했다. 열린옷장에는 허리둘레가 크거나 발 사이즈가 작은 남성도 빌릴 수 있는 옷·신발이 많다. 남성용 바지는 28~44인치, 구두는 235~305mm크기도 있다.


③체인지레이디

2007년 문을 연 의상 대여 업체다. ‘체인지레이디’는 왕십리역 근처에 있다. 아나운서, 쇼호스트, 리포터용 의상을 빌려주기도 하고 항공사나 호텔리어에 유니폼을 납품하기도 한다. 2017년과 2016년 공공기관 취업박람회에서 이미지 메이킹 업체로 선정됐다. 대개 남성용 대여 의상 사이즈는 90~120 수준인 업체가 많은데 이곳에서는 130까지도 빌릴 수 있다. 남녀 신발 구두 사이즈는 210~280mm 수준이다. 

출처: 마이스윗인터뷰 홈페이지.

주의할 점도 있다. 옷을 손상, 분실시 최대 30만원까지 보상해야 한다. 옷을 빌릴 때 현재 살고 있는 주소가 찍힌 신분증을 들고 가야 한다. 만약 이사 온 지 얼마 안 되는 이용자의 주민등록증에 서울이 아닌 다른 지역 주소가 찍혀있다면 실제 서울에 살고 있다는 거주지 확인 가능 서류를 함께 내야 한다. 서울 소재 학생증이나 실 거주지를 증명할 수 있는 주민등록등본을 함께 가져가면 된다. 수도·전기세 고지서도 인정받을 수 있다.


예정된 날짜에 반납하기 어려울 경우 예약을 연장할 수 있다. 단 예약 연장도 대여 서비스를 1회 추가 이용한 것으로 본다. 이용자가 반납일을 연장했다면 정장을 두 번 빌린 것으로 카운팅 한다는 뜻이다. 옷은 택배로도 반납할 수 있다. 단 택배비는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글 jobsN 이병희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