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 좋아하던 도우미견, 진짜를 만나다

조회수 2018. 01. 24. 15:2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좋아하는 연예인 실제 만난 듯한

항상 자신의 곁을 지켜주는 도우미견에 특별한 선물을 한 장애인과 그 선물을 받고 몹시 좋아하는 도우미견이 화제입니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랜드.

출처: Julian Gavino facebook
휠체어를 탄 사람 옆에 있는 개가 디즈니의 대표적인 개 캐릭터 플루토를 보고, 매우 신이 났습니다.
출처: Julian Gavino facebook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고, 플루토 캐릭터의 이곳저것 냄새를 맡습니다. 플루토가 개를 안아주자 더욱더 흥분합니다.

디즈니랜드는 일반 반려견은 입장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이 개는 어떻게 여기에 있는 것일까요? 


개가 착용하고 있는 것은 도우미견 조끼. 이 개는 이 휄체어를 탄 장애인의 도우미견 아틀라스였습니다. 

평소 도우미견들은 바깥에 나왔을 때 감정을 절제하도록 훈련을 받습니다. 실제로도 그렇게 행동합니다.

아틀라스의 행동은 다소 이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출처: Julian Gavino facebook
사우스플로리다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있는 22살의 줄리안 가비노. 아틀라스의 주인이자 도움을 받고 있는 장애인입니다.

아틀라스가 곁에 온 이후로 생활이 너무나 달라진 줄리안. 해줄 수 있는 게 없을까 하다가 이날의 만남을 준비했습니다. 

출처: Julian Gavino facebook
아틀라스는 집에 있을 땐 항상 플루토 인형을 물고빨고했습니다.

도우미견들 역시 집에 있을 땐 보통의 반려견과 다름이 없다고 합니다. 아틀라스는 매일 플루토 인형을 갖고 놀았습니다. 

출처: Julian Gavino facebook
그렇게 해서 주인과 함께 디즈니랜드를 찾았고, 이곳저곳을 함께 합니다. 그리곤 아틀라스는 그토록 좋아했던 플루토와 실제로 만나게 됐습니다.
출처: Julian Gavino facebook
아틀라스는 플루토를 만나자 평소의 이 녀석이 맞나 싶을 정도로 좋아했다고 합니다. 덕분에 깜짝 선물을 준비한 주인도 잘했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합니다.

"이 녀석은 저에게 혼자 살아갈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해줬어요." 줄리안은 아틀라스가 그에게 준 선물이 비하면 결코 큰 것이 아니라면서 감사함을 표시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