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에 시달리는 청년들

조회수 2018. 03. 30. 10:3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하루키 소설 속 주인공은 17일째 잠을 못 잤지만
'잘 산다는 게 이런건가' 싶었다고 했습니다.

서울 합정동 카페 페이머스그라운드에

설치한 취재의뢰함으로


‘불면증에 시달리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

는 취재의뢰가 들어왔습니다.


출처: @Pitsch

요즘 잠 못 이루는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특히 고민스트레스가 많은 청년들이 그렇습니다.

2016년 기준 7시간41분이라는데

솔직히 7시간41분이란 수치도

맞는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만큼 자지 못하는

사람들이 수두룩하거든요.

출처: @zimt2003

억지로 잠을  청하려고

수면보조제를 찾기도 합니다.


수면보조제는 수면제와 달리

의사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기 때문에


불면증이 심하지 않은

청년들이 많이 찾는 편입니다.

출처: @IMAGE-WS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소리로

수면을 유도하는 ‘ASMR’ 콘텐츠가

유튜브에서 인기를 끄는 것도

우리가 ‘불면사회’임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죠.

불면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이 방법이 얼마나 의미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출처: @moha1983
눈을 감고 양을 세어 봐도,
출처: @ChristopherPluta
자기 전 따뜻한 우유를 마셔 봐도,
출처: @12019
베개를 낮은 걸로 바꿔 봐도,
샤워를 하고 침대에 누워도 여전히 잠은 오지 않습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잠'에 나오는 가정주부가 그렇습니다.

이 가정주부는 악몽을 꾼 뒤

17일째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그러나 일상이 엉망이 되지 않습니다.

밤이 되어 가족들이 에 들면,

그녀는 조용히 침실에서 빠져나와

브랜디를 마시며 러시아 고전문학에 빠져듭니다.

갑갑해지면 차를 몰고 드라이브를 가기도 하죠.


잠을 자야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니

‘잘 산다’는 게 이런 건가 싶을 정도로

활력있는 삶을 살게 됐다고 말합니다.

▼더 많은 영상과 취재의뢰는 이곳으로!▼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