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차세대 비주얼 아이돌은 누구?

조회수 2018. 03. 26. 11:2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매년 많은 아이돌이 데뷔를 하고
우리는 정착할 멤버를 찾아 헤맨다.
이제 막 데뷔한 보이그룹 멤버들 중
비주얼 멤버로 맹활약할 멤버는 누굴까.
나의 감을 한 번 테스트해보자.
출처: 크래커 엔터테인먼트 제공
▷ 후보1. 더보이즈 영훈

백마와 영훈. 이 위화감 없는 하모니는 무엇? 더보이즈 비주얼 라인의 한 축을 차지하는 멤버 영훈이다. 흰 피부와 작은 얼굴, 그리고 옆선이 예쁘다고 소문이 났다.
출처: 크래커 엔터테인먼트 제공
1997년 8월생으로 서울에서 태어난 A형 남자다. 182cm 장신과 함께 황금비율의 소유자. 차가운 외모와 달리 애교꾼이다.
출처: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 후보2. 스트레이키즈 현진

데뷔를 앞둔 JYP의 새 보이그룹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 보통 떠올리는 정석형(?) 미남은 아니지만 트렌드에 부합하는 '요즘얼굴'로 인기가 좋다.
출처: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트레이 키즈의 공공즈(2000년생 멤버) 중 한 명. 나이는 어리지만 트렌디한 패션감각을 갖췄다. 곧 '옷 잘 입는 아이돌'로 현진의 이름이 자주 오르내리지 않을지.
출처: SM 엔터테인먼트 제공
▷ 후보3. NCT 정우

지난해 SM루키즈로 얼굴이 공개됐을 때부터 비주얼 멤버로 주목을 받았다. 이번에 NCT U 'Boss'로 데뷔한 1998년생 정우! 외모도 훌륭한데 춤과 노래를 동시에 잘하는 희귀 캐릭터(=사기캐)다.
출처: 온앤오프 트위터
▷ 후보4. 온앤오프 효진

'뜰 일만 남은 것 아닌가!'라는 이야기가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자주 들리는 멤버, 온앤오프에서 온 팀의 리더 효진이다.
출처: 뉴스에이드DB
얼핏봐도 작은 얼굴, 안이 들여다 보일 것 같은 투명한 눈빛, 빚은 것 같은 브이라인 얼굴까지. 스타일링에 따라 분위기도 확확 바뀌기 때문에 한시도 관심을 게을리해서는 안된다.
출처: 뉴스에이드DB
▷ 후보5. 골든차일드 보민

2000년생, 골든차일드의 막내(온탑)의 주인공 보민이다. 데뷔했을 당시 이종석을 닮은 외모로 화제가 됐던 주인공이다.
출처: 골든차일드 페이스북
그룹 내에서 나이는 제일 어리지만 키도 크고 목소리도 굵은 편. 실제로 집에서 첫째라 그런지 묘하게 오빠미를 발산한다.
한 명만 고르기 너~무 어렵지만
한 번 선택해 보자.

현재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입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