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복을 입으면 무기력하고 껄렁거려지는 이유

조회수 2018. 04. 02. 11:3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유형별 예비군을 소개합니다! 예비군 화이팅..!

예비군복만 입으면 왜 무기력하고 껄렁거려지는지 취재해 달라는 의뢰가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재명씨 옆에 있던 한 예비군이 탄띠를 매지 못해 낑낑대고 있었습니다.

저 상태로 각개전투하면

바로 탈진할 거 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옆에서 다른 예비군이

전투모를 잃어버렸다며 두리번거리네요.

각개전투 훈련을 하는데 ‘예비군들은 대체 이러는 걸까’하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


포복을 하는데 한 예비군의 군복바지가 눈에 띄었습니다.

껄렁대다가도 강제퇴소 얘기만 나오면 순한 양이 됩니다.


어떤 예비군은 사격을 하는데 에 짚고 있더군요.

충남대 심리학과 전우영 교수는 저서 ‘프라이밍(무의식의 심리학)’에서 이런 ‘예비군 효과’의 원인을 찾기 위한 실험을 했습니다.


실험 참가자에게 ‘ 막힌 고속도로를 운전하다 갑자기 소변이 마렵다면 다음 휴게소까지 참고 가겠는가’라는 상황을 준 뒤  이등병, 경찰관, 예비군의 입장에서 문장을 만들어보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랬더니 예비군 중에 소변욕구를 참지 않겠다고 답한 사람이 월등히 많이 나온 겁니다.

전 교수는

예비군복을 입는 순간 ‘예비군’에 대한 고정관념, 즉 자기 행동을 통제하려는 생각이 무의식적으로 낮아져 무기력하거나 게으른 모습이 나타날 수 있다”

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껄렁대던 예비군들을 순한 양으로 만드는 게 있는데

복장이 바르지 않으면 벌점을 주고 성실히 훈련하면 가산점을 줘 점수가 높으면 1~2시간 일찍 퇴소시켜주는 제도죠.

일찍 귀가’라는 타이틀이 걸리면 굳었던 뼈마디가 펴지고 현역 때 군기가 되살아납니다.

껄렁대는 것 같아도 맘만 먹으면 현역보다 훨씬 잘하는 사람이 바로

▼더 많은 영상과 취재의뢰는 이곳으로!▼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