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대 '평양냉면' 전문점 중 2곳을 가보다!

조회수 2018. 05. 03. 12: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오늘 하루는 나도 '평냉 힙스터'
4월 27일 이런 일이 있었고
평양 옥류관에서 공수한 평양냉면이 어우러진 ‘냉면 회담’이 있었고, 뜻밖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스타가 된 것은...
바로 '냉면'이었습니다.
CNN에서도 남북정상회담 만찬 옥류관 냉면을 직접 만들어보고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합니다.

서울에 있으면서 CNN에 뒤쳐지다니, 안 가볼 순 없지! 평양에 갈 순 없으니.. 서울에 있는 평양냉면 전문점에 직접 가봤습니다.
그렇게 도착한 곳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필동면옥'
서울 3대 평양냉면 맛집 중 한 곳으로 꼽히는 곳입니다.
족히 20m도 넘는 줄, 점심시간이 되기 전 11시 무렵부터 이런 광경이...
오랜 기다림 끝에 입장했지만 내부는 인산인해.

냉면을 실은 ‘만석’의 서빙 카트는 쉴 새 없이 테이블 사이를 질주했고 홀 안에는 빈자리가 나자마자 다른 손님들이 엉덩이를 붙이고 앉았습니다.

저희도 기계처럼 바로 착 to the 석!
드디어 나온 평양식 물냉면!
여길 찾는 사람 90%가 바로 비빔냉면이 아닌 평양식 물냉면을 먹는다고 해요~

옆 테이블엔 필동면옥 단골손님이 계셨는데 심심하면서도 깊은 맛이 중독적이라 일주일에 한두 번 여길 찾는다고 해요.
그럼 저도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쫄깃쫄깃한 면발의 식감,
위에는 고기와 계란도 있는데 계란은 자취를 감추었네요. 웃긴 말로 저 위에 계란이 제대로 올라간 냉면을 보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라고 합니다. 그만큼 바쁜 것이겠죠!?
고춧가루가 올려진 것이 또 인상적이네요~~
식초를 부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해서 듬뿍 넣었어요. 물론 개인의 취향은 있을 수 있습니다!

평양냉면의 가장 큰 매력은 노테이스트, 즉 무미(無味)였는데요. 무심한 듯 시크한 매력을 자랑하는 평양냉면은 처음에 맛이 없는 듯하면서도 중독적이더라고요.
한 곳만 가선 만족할 수 없지!
근처의 다른 평양냉면집도 가보았습니다.
을지로 4가의 '우래옥'. 70년 전통 '미쉐린 가이드 2017'에 뽑히기도 한 곳이죠.

여기도 꽤 줄을 선 다음 들어갈 수 있었는데요,
드디어 나온 우래옥의 평양냉면!

무 슬라이스, 파, 고기 다섯 점, 식초에 절인 무 등 뭔가 내용물이 실한 느낌입니다. 대신 계란은 없네요~
계란이 없어도 이렇게 고기가 푸짐해서 좋았습니다.
육수를 먹어보니, 간장 베이스로 한 건지 맛이 짭조름하여서 감칠맛이 났는데, 뒷맛은 약간 구수한 느낌도 나는 듯했어요.
메밀이 많이 들어간 것 같은 느낌의 우래옥 면발, 적당한 굵기에 육향이 세고 간도 세다 했더니.. 인터넷을 보니 여긴 초보자들이 평양냉면에 입문하기 좋은 곳이라고 해요~
출처: 헤럴드경제
직접 가보진 못했지만 서울 3대 평양냉면에 손꼽히는 또 다른 곳으론 '을지면옥'이 있습니다. 최근 을지면옥을 다녀온 다른 에디터에 따르면 여긴 필동면옥보다 좀더 무미에 가까운 맛이여서 평냉이 처음이신 분은 생각보다 많이 심심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도 다음엔 여기 냉면도 꼭 한 번 맛보고 싶네요~

취향 따라가시면 될 것 같은 평양냉면 맛집들! 여러분은 어느 집이 끌리시나요?

[리얼푸드=김지윤 · 김태영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