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으로 도심서 자전거 타는 대회 (※후방주의※)

조회수 2018. 06. 12. 11:3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시카고, 런던, 보스턴...

출처: gettyimagesabnk
시카고 도심.

대도시 도심을

알몸으로

자전거 타고

질주할 수 있다면

현재는 지원하지 않는 기능입니다.

출처 : MBC, KBS 방송화면 캡처

여러분은

도전할 수 있나요?


출처: WNBR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세계 알몸 자전거 타기 행사 공식 홈페이지. 신청서를 쓰면 누구나 참여 가능!

미국 시카고에서

지난 10일(현지시간) 오후

'2018 세계

알몸 자전거 타기 대회

(WNBR)'가 열렸는데요.

올해로 벌써

15회째를 맞는

이 행사는

시카고뿐만 아니라

런던, 보스턴 등

전 세계 대도시에서

개최됩니다.

※ 사진 후방 주의 ※

.

.

.

.

.

.

.

.

출처: WNBR 유튜브 캡처
올해 시카고에서 열린 WNBR!!

올해 시카고 WNBR

참가자들은

도심 주요 도로를 따라

22.5km를 달렸습니다.

심지어

시카고 최대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

레이크뷰,

워터파크 등도

지났죠.

출처: gettyimagesbank

이날만큼은 경찰도

눈 감아줍니다.

원래는

신체 특정 부위

노출 시

벌금을 내죠!

(풍기문란ㄷㄷ)

출처: gettyimagesbank

하지만 이날엔

자전거 행렬이 지나는

대회 구간 교통을

통제하고

질서를 유지하는 등

행사 진행을 돕습니다.


알몸 자전거 타기는

왜 시작됐을까요?


WNBR의

캐치프레이즈는

"담대히 벗으라"입니다.

출처: Dove 홈페이지 캡처

"각자의 몸을 사랑하라"

메시지를 던지고

환경 친화적인

자전거 타기를

장려하기 위해

이 행사가 열렸는데요.

(2004년부터

매년 6월

둘째 주 토요일에

개최된다는…!)

출처: gettyimagesbank

알몸으로 자전거를 타며

자신의 몸과 주변 환경을

더욱 아끼게 되고

마음의 평화까지

찾게 된다는 게

참여자들의 후기입니다.

스티브 레인 씨는

벌써 수년째

이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데요.

(알몸 자전거 타기에

중독돼버렷…!)

출처: MBC 방송화면 캡처

그는

"노출은 하되,

발이 아프니

샌들은 신고

안장 부분을

타월로 감싸라"는

꿀팁(?)을 남기기도 했죠.


엽기적인 줄만 알았던

알몸 자전거 타기 행사!!

저런 깊은 뜻이

있었네요!

김민지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