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주의보: 더위 기록 깬 세계 5개 지역

조회수 2018. 07. 16. 16:03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캐나다 수도 온타리오의 오타와에서는 7월 2일 온도가 47도까지 올라갔다.
출처: VITALYTITOV
출처: 뉴스1
횡단보도 옆에 설치된 무더위 그늘막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고 있다
출처: 뉴스1
16일 오전 광주 한 동물원에서 코끼리들이 사육사가 뿌려주는 물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출처: AFP/Getty Images
지난 3일 캐나다 몬트리올 분수대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다
출처: Reuters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
출처: AFP/Getty Images
캘리포니아 일부 지역에서는 폭염으로 산불주의 경보가 내려졌다
출처: Getty Images
알제리 사하라 사막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