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하고 더러운 직업은 뭐?

조회수 2018. 07. 19. 19:3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4시가 부족해~ 출근은 오늘 퇴근은 언제 할지 모르는 예능국 이야기
P(피곤하고) D(더러운) 직업은 
바로...방송국 PD!
출처: 출처: KBS2 드라마 '프로듀사'
기획부터 연출, 촬영, 편집까지 한 편의 방송이 나오기까지
PD의 손을 거치지 않는 것이 없는데요 

집에 못 가는 건 기본이고 밤샘 작업을
밥 먹듯이 하는 피디

때로는 방송을 위해서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독하게 촬영을 진행하기도 해서

이른바 '방송국 놈들','방송국 것들' 
이라고도 불립니다 
출처: 출처: MBC 예능 '라디오스타'

도대체 방송 제작 현장이 어떨까요? 


힘들다는 건 누구나 다 알지만

도대체 어떻게 힘든지는

말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데요...ㅠㅠ

그래서 이른바 '방송국 것들'을 불러 

직접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첫 번째로 이야기를 들어본 분들은

힘들다고 소문난

예능국에서 일했던 전직 방송국 것들!!


더럽고 피곤한 PD가 되기 전, 

조연출(AD)을 했던 분들입니다

" 도비는 자유예요 " 그 도비.. 아시죠?^.ㅜ

도대체.... 어떤 곳이길래 그러는 걸까 ㅎㄷ 

전직 방송국 것들이 말해주는

흔한 예능 조연출의 일상.jpg

출근은 오늘이지만 퇴근은 언제인지 모른다!

밤샘은 기본... ㅎㄷㄷ 한 스케줄...


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힘들었던 건...?

40~50명, 많게는 60명이나 되는

스태프들 밥을 혼자 챙겼지만

정작 자신에게 "밥 먹었어?"라고

물어보는 사람이

단 한 사람도 없어

마음에 상처를 입은 '자유' ㅠ.ㅠ


월급은 좀 많이 받았을까요?


하루에 25시간 일한다는
'방송국 것들'


하지만 그에 비례하는

월급을 받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ㅠ

심지어 저 금액도 다른 사람에 비해 

많이 챙겨주는 거였다고 하는데요  

사람들을 웃기는 방송을 만들지만

정작 본인들은

웃을 일이 없었다는 도비와 자유 ㅠ.ㅠ


방송국 제작 현장,

어떻게 바뀌어야 할까요?!


방송국 것들의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