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내란음모 공범 확인부터 해라" 김성태 저격한 임태훈 소장

조회수 2018. 07. 31. 19: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김 원내대표의 혐오 발언에 대한 반박이었다.
출처: 머니투데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기무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화를 감청했다는 사실을 폭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자신에게 혐오 발언을 쏟아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크게 비판했다.


7월 31일 오전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임 소장에 대해 "화장도 많이 한", "성 정체성에 대해 혼란을 겪는 분이 군 개혁을 주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그러면서 그는 임 소장이 양심적 병역거부로 구속된 경력에 대해 문제 삼으며 "문재인 정권과 임 소장이 어떤 관계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김성태, 임태훈 소장에 “화장 많이 해, 성정체성 혼란” 혐오발언)


이에 임 소장은 국회로 직접 찾아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임 소장은 김성태 원내대표의 비난에 대해 "논리가 부족하니 하등의 상관이 없는 내용까지 끌어와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고 받아쳤다.

출처: MBC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또한, 그는 "(김성태 원내대표는) 촛불 시민을 군홧발로 짓밟는 일에 찬성하는 것이냐"며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 친위쿠데타 연류 여부를 국민 앞에 해명할 책임이 있다"고 저격했다.


이는 기무사 계엄령 계획 문건에 담긴 자유한국당의 역할을 두고 한 지적이었다. 해당 문건 내에는 계엄이 선포되면 자유한국당은 계엄 해제를 위한 국회 표결에 불참해 정족수를 미달시킨다는 계획이 담겨 있다.


(관련 기사: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적힌 자유한국당의 역할)


임 소장은 김 원내대표의 "성 정체성" 발언도 비판했다. 그는 "동성애자와 성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는 사람을 동일시하는 무지의 소치는 차치하더라도 인식의 밑천을 드러내면서까지 내란범을 지켜야 하는 이유에 국민들은 물음표를 던질 수밖에 없다"며 "당 내부에 내란음모에 가담한 공범들이 있는지 확인부터 해보기 바란다.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헌법 정체성이다"라고 저격의 수위를 높였다.

<직썰 추천기사>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