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에서 납작복숭아 먹고 인생과일 바뀐 후기

조회수 2018. 09. 06. 08:3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여러분들의 인생 과일은 무엇인가요?

.

.

.


메론? 딸기? 복숭아?

지금까지 딸기가 최애 과일이었던 

에디터 K는 체코에서 인생 경험을 했습니다. 


과즙이 폭발했다는 말이 바로 이런 걸까요?

올여름 구매대란, 품절대란을 띄우며

 SNS를 뜨겁게 달궜던 과일입니다. 

그 이름은 납.작.복.숭.아.


그렇습니다. 

프라하 하벨시장에서 납작복숭아를 만났습니다.

이곳에서 말로만 듣던 납작복숭아를 

만져볼 수 있었는데요. 

첫 느낌은 물렁물렁~

납작하게 눌러놓은 듯한 그 비주얼 맞고요.

납작복숭아는 영어로 ‘도넛 피치’라 불립니다.

생긴 모양이 특이해서 ‘UFO 복숭아’라고도 하죠.

유럽 여행가면 꼭 먹고와야하는 과일로 꼽히는 만큼, 

구입 즉시 베어물었습니다.


<너무 맛있어서 야간 열차에서도 한입>

~~~(촤륵) 세상 달콤~~~

입안에 상큼한 과즙이 꽉 찼습니다.

<그냥 먹기 아쉬우니 손바닥 위에서 또 찰칵>


일반 복숭아보다 당도와 수분 함량이 높다고 하는데요. 

부드럽고 연한 것이 특징입니다. 


실제 껍질 째 먹어도 될 정도 (~보들보들~)

이쯤에서 가격 나갑니다.


프라하에선 봉지에 납작복숭아를 담고 무게를 잽니다. 

100g당 20~25 코루나, 우리 돈으로 약 1천원인데요.

4개를 샀더니 7천원이 나갔습니다. 


여기서 TMI

특이하게도 하벨시장 보다 마트가 더 싸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비주얼에 한번 놀라고,

맛에 두번 놀랐는데요. 

쟁여두고 먹고 싶은 과일, 1위에 등극할만 했습니다.

디스패치가 만드는 라이프 스타일

Let's Play with canⓓ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