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이 '만추'를 다시 찍는다면

조회수 2018. 10. 28. 17:0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출처: NEW 제공
영화 '협상'에 이어 '창궐'까지 한 달을 사이에 두고 두 번 현빈을 만났다. 두 번의 인터뷰에서 그가 줄곧 말했던 것은 새로움이다.
출처: NEW 제공
항상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현빈, 그래서 그에게 연기는 항상 어렵고 매력적이다. 현빈과 나눈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몇 글자 옮겨봤다. 그의 열정이 전해지길 바라며.
Q.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는 것 같아요. '창궐'에서도 관객이 새로운 모습을 발견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나요?
출처: NEW 제공
"있죠. '협상'이나 '창궐'이나 제 나름대로는 다른 걸 보여드렸다고 생각해요.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보실지는 다르겠지만. 못 봤던 모습을 봤다거나 지금까지 일을 하면서 '잘 쌓아왔구나'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좋을 것 같아요."
출처: '창궐' 스틸
"이청이라는 인물을 만들어내면서 표정이나 행동, 액션에서 다른 걸 찾아내려고 고민했었어요. 물론 꼭 다르지 않아도 되는데 그래도 '어! 저 표정은 못 봤었는데!', '어! 저건 새로워!'하면 좋을 것 같아요."
출처: '창궐' 스틸
"물론 어떻게 계속 다르겠어요. 그렇게 하고 싶지만 참 힘든 것 같아요. (연기가) 참 어려워요. 어쩔 때는 정답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해요. 정답이 있다면 그걸 쫓아가면 되는데, 연기라는 게 누가 하느냐에 따라서, 언제 표현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지는 작업이기 때문에 참 어려워요."
Q. 그럼에도 연기를 쭉 해올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요?
출처: NEW 제공
"그런 고민들, 걱정들이 하나씩 해결됐을 때의 성취감이 있는 것 같아요. 혼자 생각하는 것들도 있고, 외적으로는 검술이든 승마든 하나씩 풀리고 해결되는 재미가 있어요. 두려워하면서도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드니까 계속 연기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어요. 연기에 대한 어려움들이 있지만 아직 흥미를 잃지 않고 있어요."
Q. 혹시 지금까지 연기해왔던 캐릭터 중 지금 다시 연기한다면 새롭겠다고 생각하는 역이 있다면?
출처: NEW 제공
"음... 다시는 별로 하고 싶지 않은데(웃음). 물론 똑같은 작품을 다시 찍는다면 좀 다른 캐릭터가 나올 것 같기는 해요. 작품 중에는...'만추' 같은 걸 다시 찍으면 어떨까 생각이 들어요. 지금 멜로를 찍는다면 20대 때 표현 못한 것들을 나이에 맞게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출처: NEW 제공
"표현방법에 대해서는 음... 참 애매하네요.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없는 것 같아요. 풍기는 느낌도 다를 것 같고 눈빛이나 표현 방법도 달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내 희망인가(웃음)."
Q. 반대로 '대체 내가 이 작품을 어떻게 했지?' 싶은, 다시는 못할 것 같은 작품은?
출처: NEW 제공
"'시크릿 가든'이 그럴 수도 있고요.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빠듯하게 촬영했었어요. 밤새고 씻고 나와서 바로 촬영한 신이 바로 '거품 키스신'이었고(웃음). 무슨 정신인지 모르면서 찍었던 작품이었어요."
Q. 최근 필모를 보면 액션이 참 많네요. 현대극은 물론이고 사극액션까지. 아직도 해보고 싶은 액션이 남아있나요?
출처: NEW 제공
"전쟁영화는 아직 안 찍어봤네요(웃음).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가능할까요? 할리우드는 파병을 나가거나 하는 방식으로 현대를 배경으로 한 것들이 많은데."
Q. 연말에는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게 되네요.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새로움'을 기대하면 될까요?
출처: NEW 제공
"쉽게 말을 하기가 좀 그런데(웃음). 일단 기존에 못 보셨던 소재일 거예요. CG가 엄청 많은 작품이에요. 저도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는데, 새로운 소재로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보여드린다는 기대감은 있어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