빕스를 우리집으로 배달시켜봤다

조회수 2018. 11. 06. 10:1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싱글족, 혼자 레스토랑 안가도 되네

여유로운 주말 오후입니다. 

출처: 123rf
어느덧 점심시간. 뭔가를 먹어야 하는데, 막상 밥을 차리기는 귀찮고,
출처: 123rf
밖으로 나가자니 외출 준비가 더 귀찮습니다.
출처: 123rf
그런데 주말이라 그런지.. 일상적인 밥보다는 맛있는 음식들을 먹고 싶네요.

그렇다고 혼자 레스토랑을 가기란... 혼밥 난이도에서도 상위권이죠.
어쩌지....

할수 없이 배달앱을 살펴보던 중..

"엇. 레스토랑 음식도 배달이 되네?"

출처: 빕스
지인들을 모아야만 맛볼 수 있던 빕스 음식을 혼자 집에서 먹을수 있다니..
출처: 빕스
얼른 메뉴를 정독하고. 하나씩 주문해봅니다.
채끝 등심 스테이크 하나 (15,900원)
출처: 빕스
떠먹는 페퍼로니 피자(9,900원)도 하나. 그리고 콥샐러드(7,900)도 하나 주문.

모두 레스토랑에서 먹는 메뉴보다 가격이 낮습니다.
알고보니 메뉴 구성이 레스토랑과 다르다고 하네요. 그래서 가격도 다른가봅니다.

배달비는 할인받아서 1000원에 해결.
기다리기 시작..
출처: 리얼푸드
띵동~~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출처: 리얼푸드
먼저 채끝등심스테이크입니다. 소스와 함께 들어있어요.
출처: 리얼푸드
잠발라야 라이스라는 볶음밥이 밑에 깔려있고, 버섯과 마늘도 들어있어요. 그리고 잘려진 스테이크가 올려져 있습니다.
출처: 리얼푸드
특히 저는 이 버섯이 맘에 들었는데요. 쫄깃쫄깃한 식감과 감칠나는 맛이 음식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어요.
출처: 리얼푸드
스테이크는 샐러드와 먹어야 맛있죠. 치킨 콥샐러드 모습입니다.
출처: 리얼푸드
역시 접시에 담고 소스를 넣어줍니다.
출처: 리얼푸드
새콤달콤한 소스와 함께 닭고기, 채소, 올리브, 달걀, 토마토 등이 신선한 상태로 배달됐습니다. 아삭아삭~
출처: 리얼푸드
이건 처음 먹어보는 '떠먹는 피자' 시리즈. 페퍼로니 피자인데요. 피자하면 여러명이 함께 먹어야 할 것 같지만 이 피자는 혼자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의 사이즈였어요.
먹는 방식도 재밌습니다.
출처: 리얼푸드
이렇게 수저로 한입씩 떠서 먹으면 되는데요. 손에 기름을 묻히기 않고도 먹을수 있는 피자.

늘 먹던 넙적한 피자도우 대신 빵위에 모짜렐라 치즈와 토마토소스, 그리고 페퍼로니가 올려져 있어요.

생각보다 부드럽게 먹을 수 있는 맛.
출처: 리얼푸드
이렇게 쭈욱~~~ 치즈도 늘어납니다.
출처: 리얼푸드
이렇게 담아놓으니 레스토랑에 와있는 기분.
(사실 예쁘게 먹어보려고 접시에 담았으나 그냥 먹는것이 더 나은것 같아요. 담을때 모양이 흐트러지면서 고생.. )

레스토랑 메뉴를 즐기면서도 남의 시선에 방해받지 않고 TV를 보면서 자유롭게 먹었습니다.
출처: 리얼푸드
메뉴도 구성도 점점 다양해지는 배달앱 서비스,
이제는 커피와 레스토랑 메뉴까지 집으로 배달되는 시대가 왔는데요. 배달앱 서비스,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까요.

[리얼푸드=육성연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