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머 듣고 허위 주장하다 망신살 뻗친 자유한국당

조회수 2018. 11. 16. 15:1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시간 만에 사과했다.
출처: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가짜뉴스로 떠돌법한 정보로 허위 주장을 하다 2시간 만에 사과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발생했다.


11월 16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쌍둥이 자녀에게 시험지를 유출한 숙명여고 교무부장이 김상곤 전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자녀의 담임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부총리의 딸 또한 학생부종합전형과 수시전형으로 학생을 뽑는 대학에 입학했다며 성적 비리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문제는 출처였다. 김 원내대표는 해당 의혹의 출처에 대해 “당에 제보로 들어왔다. 소셜미디어에서 돌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또한 “우연이길 바란다. 하지만 우연이라고 보기엔 소셜미디어에서 도는 의혹이 우연인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교육부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한 교육부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김 전 부총리의 첫째 딸은 ㅇ여고를 나왔고 둘째·셋째딸이 숙명여고를 나왔는데 둘 다 해당 교무부장이 담임을 맡은 적이 없다. 둘째는 러시아로 대학을 갔고 셋째는 서울 시내 한 사립대 법대를 다녔다. 다 허위 사실이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김상곤 전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결과적으로 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 김용태 사무총장은 항간에 떠도는 소문을 받아 비리 의혹을 제기한 꼴이 됐다. 최소한의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 결국, 김용태 사무총장은 의혹 제기 2시간 만에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대해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늘 김 전 부총리 딸에 대한 SNS상의 의혹을 사실 관계 확인 없이 공개적으로 문제 제기한 것에 대해 김 전 부총리와 그 따님, 그리고 숙명여고 김 모 교사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는 SNS상에서 이와 같은 의혹들이 있음을 확인하고 공개석상에서 문제 제기를 했던 것이지만, 사실관계 확인에 소홀했음을 솔직하게 인정한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