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건강 지켜주는 영양소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회수 2019. 01. 06. 08: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젊은 치매도 늘고 있다.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며 치매 인구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노년층에만 나타나는 현상도 아닙니다. 스트레스와 만선 피로에 시달리다 보니 40~50대의 젊은 치매도 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2019년엔 뇌 건강을 강조한 영양소가 부각될 전망입니다. 

출처: 123rf

푸드 앤 드링크 리소스에 따르면 뇌 건강과 관련한 식품 영역은 향후 3년 내에 1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분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영양 성분은 세 가지입니다. 


특히 경도인지장애와 알츠하이머 환자는 정상적인 노화 과정에 있는 사람보다 더 많은 신경 세포 손실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출처: 123rf

오메가-3 지방산은 뇌 건강을 지켜주는 대표적인 영양소입니다. 오메가-3 지방산은 불포화지방산의 한 종류로 DHA와 EPA로 구성되는데요. 이 두 가지 성분이 뇌 건강의 핵심이 되는 영양성분입니다. 


우리 뇌의 60%는 지방으로 이뤄져있는데, 이 지방의 20%가 바로 DHA입니다. DHA는 신경호르몬 전달을 촉진하는 등 뇌 세포 간 원활한 상호작용을 돕습니다. EPA는 뇌 혈관 건강에 문제가 생겨 발생하는 혈관성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출처: 123rf

실제로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에서 진행한 연구에선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환자에게 매일 0.3~1.7g의 DHA와 EPA를 섭취하게 했더니, 회상력, 집중력 등 일부 인지 기능이 개선된 점이 확인됐습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콜린도 뇌 건강을 위한 영양소입니다. 콜린은 비타민의 일종으로, 뇌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주요 원료입니다. 


이 물질은 학습력·기억력 상승에 필요합니다. 콜린은 뇌 속 해마에서 기억력을 유지해주는 작용을 하고 인슐린 저항성도 개선합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계란 노른자는 콜린을 섭취할 수 있는 대표 식품입니다. 


2017년 이스턴 핀란드 대학에서 진행된 연구에선 22년간 2500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하루에 계란을 많이 먹은 사람들은 적제 먹은 사람에 비해 인지 기능 테스트에서 월등히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눈 건강에 이롭기로 알려진 루테인도 뇌 건강에 도움이 되는 영양소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루테인은 단기 및 장기 기억뿐만 아니라 학습능력, 인지 능력과 관련된 중요한 영양소입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미국 신경학회(AAN)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실린 미국 시카고 러쉬대 연구팀의 논문에선 평균 나이 81세(58~99세) 성인 남녀 960명을 10여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루테인이 풍부한 채소를 섭취하면 뇌 뇌 건강을 지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연구팀에 따르면 루테인이 풍부한 채소를 가장 많이 먹은 그룹은 가장 적게 먹은 그룹보다 뇌 건강 점수가 연간 0.05% 포인트나 덜 감소했습니다. 이는 무려 11년에 달하는 차이입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또한 미국 일리노이 대학에서 진행, 노화신경과학 프런티어스(Frontiers in Aging Neuroscience)에 게재한 연구에선 루테인 함량이 높은 음식을 먹는 사람들은 젊은 사람들과 유사한 수준의 뇌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25~45세 사이의 성인 60명을 대상으로 뇌와 눈에 루테인 수치가 높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뇌 노화 수준과 뇌의 능력을 분석했습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그 결과 청년층일수록 인지 능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고연령대의 경우 루테인 수치가 높은 사람은 루테인 수치가 낮은 같은 연령대의 사람보다 인지 능력이 월등히 높았습니다.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루테인은 녹황책 채소인 케일 한 컵에 3.9㎎, 시금치에 3.6㎎이 들어있습니다.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