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새치기 갑질 의혹'(?) 제기된 국회의원이 한 말

조회수 2019. 03. 04. 1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제가 슈퍼맨도 아니고..'
출처: ©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 커뮤니티에서 촉발된 ‘새치기 논란’에 대해 거듭 해명했다.


지난 3월 2일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치기 논란’에 대한 첫 번째 해명을 올렸다. 이 게시글은 2월 28일 오후 4시에 박주민 의원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설명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당시 그는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전쟁 민간인 피해자 단체와 법안 통과 관련 면담을 가지고 보건교육 실질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 중이었다고 한다.

출처: ©인터넷커뮤니티 갈무리

박 의원이 이러한 해명글을 올리게 된 건 한 인터넷 커뮤니티의 글 때문이다. 해당 커뮤니티는 유머 자료를 올리는 ‘유머방’이라는 게시판이 있다. 이 게시판에 ‘박주민 의원 목격 썰’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2월 28일 오후 4시에 박 의원을 응암동 S 은행에서 목격했다는 내용이다. 이어 게시물 작성자는 박 의원이 “기다리는 사람 많은데 새치기하더니 창구 직원한테 ‘내가 누군지 모르냐’며 먼저 해달라고 했다”, “여기 예금 xx 억 있는데 다 뺀다”라고 협박 아닌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해명글을 남긴 것이다.


박 의원은 3월 4일 보다 자세한 해명을 위해 자신이 28일 오후 4시에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증명할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박 의원이 보건교육 관련자와 면담하던 장면에서 시계는 4시 10분경을 가리키고 있다. 자신이 ‘슈퍼맨’이 아닌 이상 오후 4시에 지역구 은행에 들렀다가 면담 장소에 도착하는 건 불가능하단 뜻이다.

출처: ©박주민 의원 페이스북 발췌

한편, 박 의원은 글 마지막에 “이런 곳에 시간을 쓰는 것 자체가 매우 답답합니다. 정말 답답합니다. 어떤 분은 제게 이런 일이 앞으로 더 생길 것이라고 말해주시는데요……. 없었으면 합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직썰 추천기사>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