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독증 극복하고 미친 연기력 선보이는 스타들

조회수 2019. 03. 11. 11:1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열연을 보여준 배우들의 노력

시나리오를 읽고 외워 연기를 해야 하는 배우가 난독증에 걸려 글을 제대로 읽을 수 없다면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힘들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난독증을 이겨내고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스타들은 누가 있을지 알아보자.

키이라 나이틀리

출처: 영화<라스트 나잇>

무대 배우인 아버지와 배우 겸 극작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키이라 나이틀리는 무려 3살 때부터 부모님에게 에이전트를 붙여달라고 졸랐다. 하지만 6살 때 난독증 진단을 받았는데, 특수 안경까지 써가며 노력으로 이를 극복 후 9살에 첫 연기를 시작했다고. 

톰 홀랜드

출처: 영화<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영화<스파이더맨: 홈커밍>으로 어벤저스에 합류한 배우 톰 홀랜드는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난독증에 걸려 힘들었던 사정을 털어놨다. 어렸을 때 난독증 판정을 받은 그는 학창 시절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해 많이 힘들었으며 학업을 중단해야 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샀다. 하지만 그는 끊임없는 노력 끝에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스파이더맨이 되어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 중 한 명이 됐다.

카야 스코델라리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난독증을 고백한 배우 카야 스코델라리오는 학창시절 난독증 때문에 성격도 굉장히 소심해 왕따를 당한 경험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어머니가 그의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서 학교 연극부에 등록해주었고, 연기를 시작하면서 자신감도 얻고 성격도 활발해졌다고. 

토마스 생스터

출처: 영화<메이즈 러너>

영화<메이즈 러너>에서 여심을 사로잡은 토마스 생스터는 한 인터뷰에서 학창 시절 교과서를 읽기도 힘들었을 정도의 난독증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때문에 그는 현재도 대본이 많으면 감당하기 힘들지만 오히려 어렵게 읽고 난 후에는 캐릭터들을 더 심도 있게 그려낼 수 있어 도움이 된다고 말하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난독증 극복 후 탑배우된 한국 스타는?

▼▼아래 사진 클릭 후 더 보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