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스 한혜연이 박나래에게 추천한 이것은?

조회수 2019. 05. 03. 22: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IMAXTREE.COM
톤 온 톤으로 은밀하고 근사하게
슈스스 한혜연이 19 S/S 시즌 트렌드로 강조했던 이것. 그물로 짠 듯 성근 꼬임이 특징인 ‘네트(Net)’다. 지난해 스트리트 씬에서 주로 백으로 눈에 띄었다면, 이번 S/S 시즌에는 웨어러블 한 룩들로 업그레이드됐다. 페라가모와 알투자라 컬렉션에서는 네트 사이 구슬을 넣어 디테일을 강조하거나, 끝을 늘어드려 프린지처럼 표현하기도. 네트를 드레스로 스타일링 할 때 기억해야 할 키워드는 바로 톤 온 톤. 이너로 같은 톤의 컬러나 뉴트럴 컬러 아이템을 레이어드하면 관능적이면서도 근사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출처: IMAXTREE.COM
이너는 촘촘, 아우터는 큼직
네트는 레이스나 시폰 등 시어한 소재처럼 관능미는 살리면서도 입체감이 더해져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기 좋은 아이템. 네트 아이템을 톱으로 입을 때는 네트의 질감과 크기, 두 가지만 기억하자. 디올과 소니아 리키엘 컬렉션처럼 이너로 레이어드할 경우, 얇고 촘촘한 네트 아이템을 선택하면 은은하고 여릿한 분위기를 드러낼 수 있다. 톱 온 톱으로 매치할 때는 안이 살짝 보일 정도로 구멍 크기가 큼직하고 성글게 엮인 네트 아이템을 매치해야 답답해 보이지 않는다.
출처: IMAXTREE.COM
축 처지고 속 보여서 더 멋져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네트 백의 인기는 계속될 예정! 이번 시즌에는 쇼퍼백부터 토트백, 버킷백 등 더욱 다채로운 디자인으로 선택의 폭이 늘었다. 물건을 넣으면 축 처지면서 크기가 늘었다 줄었다 하는 것이 매력. 그물 사이 슬쩍 보이는 아이템으로 자신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다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다. 그물 틈으로 아이템이 쏟아져 나올까 걱정된다면 샤넬처럼 메인 백을 따로 두고 네트 백을 서브 백으로 활용하는 것도 굿 아이디어.
출처: IMAXTREE.COM
발등에 착붙, 서머 잇 템
네트 트렌드를 가장 쉽고, 시크하게 연출할 수 있는 방법은 발끝에 힘주기. 화이트와 블랙, 베이지 등 모노톤이 대부분인 패션 아이템에 비해, 슈즈는 비교적 비비드 한 컬러 아이템들이 많아 포인트 주기 좋다. 또한 그물이 발등을 잡아줘 안정감이 있으면서도 네트 특유의 페미닌한 무드가 녹아져 있어 섹시하면서도 트렌디하게 스타일링하기 굿. 비슷한 컬러의 삭스 아이템과 레이어드하면 포멀한 스타일링도 가능하다.
출처: 매치스패션닷컴, 네타포르테
▼지금 당장 입고 나갈 수 있는 네트 아이템이 궁금하다면? 이미지 클릭▼

Editor 강보람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