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의 클린업' 전설의 LCK포 가동 경기

조회수 2019. 05. 13. 18:1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OSEN
2011년 결성된 KIA 타이거즈 전설의 클린업 트리오 LCK포. 이름값은 대단하지만 막상 제대로 돌아간 적이 없는 비운의 클린업.
출처: XTM
그러던 2013년 4월 21일 문학 SK전. 세든 상대로 터진 최희섭의 선제 솔로 홈런이 터집니다.
출처: XTM
뒤이어 김상현 역시 본인의 시즌 1호 홈런을 쏘아올립니다. 최희섭-김상현 두 선수가 한경기에서 동반 홈런을 때려낸 것은 2010년 이후 처음이었다고 합니다.
출처: XTM
한 번 더 불을 뿜는 최희섭의 방망이. 시즌 6호 홈런 기록.
출처: XTM
그리고 아웃카운트를 1개 남겨둔 9회 2사, 이범호가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LCK포가 완성됐습니다. 최초로 LCK포가 모두 터진 역사적인 경기! 하지만 이후 LCK포 동시 가동은 볼 수 없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