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업계서 '토큰 이코노미' 확산

조회수 2019. 06. 07. 12:5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스타벅스서 비트코인 결제

지난 1일부터 유명 요리사인 최현석, 오세득 셰프의 식당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해졌습니다.


푸드 기반 블록체인 프로젝트 ‘힌트체인(Hintchain)’의 자체 암호화폐인 힌트(HINT)를 이용한 결제를 통해서 입니다.

출처: 힌트체인

최현석, 오세득 셰프 식당의 경우 암호화폐 결제를 이용한다는 사전 전화예약 후 방문하면 힌트 사용이 가능합니다.


1힌트는 100원으로 책정됐어요.

출처: 힌트체인

힌트체인 측은 “파트너사들이 힌트 토큰의 장기적인 가치에 공감해줬고, 실사용처가 확대될 때까지 해당 구조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가격이 일정 가격에 도달할 경우에는 협의를 통해 100원 이상의 가격으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암호화폐를 활용하는 가맹점들은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토큰을 매개로 오프라인 매장으로 유저를 방문하게 하는 유입효과와 매출 증대 효과를 가져올 수 있어요.


또 소비자의 구매ㆍ리뷰ㆍ취향 데이터 등이 담긴 푸드 빅데이터를 구축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요.

지난달에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블록체인 정보교류 공간인 ‘후오비 블록체인 커피하우스’가 문을 열었습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코리아가 달콤커피와 함께 만든 이 공간은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보교류의 장으로 활용됩니다.


중국 최초의 카페형 창업 인큐베이터인 처쿠카페처럼 블록체인 스타트업 창업의 요람이 되겠다는 것이죠.

출처: 후오비코리아

후오비 블록체인 커피하우스에서는 식음료도 암호화폐를 통해 구매할 수 있습니다.


결제전문 업체 다날의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 페이프로토콜에서 발행한 페이코인(PCI)을 통해 식음료 결제가 가능해요.

특히 이달 중으로 암호화폐로 음식값을 결제하는 대형 외식공간 ‘레귤러식스’가 서울 강남구에서 개점하면, 국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 구축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입니다.


토큰 이코노미란 보상 시스템 기반의 디지털 지급ㆍ결제 등의 경제 생태계를 뜻해요.

글로벌 식품기업들도 토큰 이코노미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형 커피 체인점인 스타벅스는 암호화폐 결제 스타트업 플렉사가 개발한 ‘스패든’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를 통해 비트코인ㆍ이더리움 등 암호화폐 결제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정지웅 힌트체인 대표는 “푸드 산업에서 소비자 중심의 실생활 토큰 이코노미를 고민해오고 있다”면서 “블록체인은 다들 너무 먼 미래라고 생각해왔지만, 실생활에서 가치를 주는 실생활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중요성이 최근 부각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