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싸움 부른 이 남자의 트레이드마크

조회수 2019. 08. 09. 17: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스포츠서울 김기자
출처: 스포츠서울DB
지난 봄, 안방을 뜨겁게 달궜던 드라마 '열혈사제'. 촬영 전 주인공 김남길을 두고 제작진이 고민에 빠졌다는데…
출처: 스포츠서울DB
바로 그의 트레이드마크 '콧수염' 때문. "있어야 김남길스럽다", "없어야 된다" 제작진 사이 의견이 갈렸답니다 ^O^
출처: 스포츠서울DB
결국 '사제는 깔끔해야 된다'며 '사사삭~'. 이전에 볼 수 없던 사제 캐릭터라 있어도 근사했을 것 같은데, 아쉽네요!
하지만 상관없었습니다!
콧수염이 있든 없든
뚝뚝 묻어나는 '잘생김'이
어디로 사라진 건 아니었으니까요 ^O^
지난 제헌절 경축식에서 중저음의 매력적인 목소리로 헌법 전문을 낭독하며 깊은 울림을 안겨준 김남길.
출처: 스포츠서울DB
최근엔 황당 결혼설로 몸살을 앓기도 했는데요. 조작이었다니, 다행…이죠? ^^;;;
9월 방영 예정인
예능 '시베리아 선발대'에서
영화나 드라마와는
또 다른 웃음을 예고한
'나쁜 남자' 김남길.
그의 지난 시절은 어땠을까요?
출처: 스포츠서울DB
데뷔 초에는 예명 '이한'으로 활동. 꾸준히 작품에 출연했지만 인지도가 높지는 않았습니다.
출처: 다음 영화
"쟤 누구지?" 했던 건 영화 '공공의 적 1-1'에서. 싸늘한 눈빛의 조폭으로 강한 임팩트.
출처: 스포츠서울DB
'공공의 적 1-1'은 본명인 '김남길'로 활동을 시작한 첫 작품이기도.
출처: 스포츠서울DB
본명에 배우로서 운이 더 있었나 보죠? 지금의 김남길을 있게 한 드라마 '선덕여왕'을 만납니다.
출처: 스포츠서울DB
선과 악이 공존하는 신비로운 인물 '비담'은 그의 첫 인생 캐릭터가 됩니다.
출처: 스포츠서울DB
그런데 뭐 하세요?!
출처: 스포츠서울DB
이어서 드라마 '나쁜 남자'. '비담' 이미지가 강하게 남아있던 상황이라 부담이 컸지만.
'옴므파탈' 주인공으로 완벽 변신, '비담'의 그림자를 단숨에 털어냅니다. 이후 '김남길' 하면 '나쁜 남자'였죠.
한가인, 정소민, 오연수 등
무려 세 명의 여성에게
사랑을 받으며
'부러운 남자'이기도 했고요 TT
출처: 다음 영화
첫 코미디에 도전한 영화 '해적:바다로 간 산적'. 그의 코믹 감성은 주성치와 '다찌마와 리' 임원희의 영향이 컸답니다.
출처: 다음 영화
영화 '무뢰한'은 연기의 재미를 알게 해준, 배우 인생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
출처: 스포츠서울DB
"눈에 힘 빼!" '칸의 여왕' 전도연의 조언이 큰 힘이 됐다네요 ^^;;;
2017년, 4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 '명불허전'에서는 조선 최고의 의원 허임으로 변신, 익살과 진지함을 오가며 열연.
출처: 스포츠서울DB
김남길을 올려다보는 천우희의 그윽한 눈빛. 김남길도 설레지 않았을까요?! 영화 '어느 날' 제작발표회에서.
출처: 스포츠서울DB
한지민과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MC. 한지민도 지난해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시를 낭독했답니다.
출처: 스포츠서울DB
김남길과 '열혈사제' 단톡방 지분 투톱이었다는 이하늬와는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인연 시작.
출처: 스포츠서울DB
'열혈사제'를 통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킨 김남길. "아직 보여 줄 게 많다"는 이 남자는 여전히 '나쁜 남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