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모그래피에 멜로영화 지분이 90%라는 칸의 여왕

조회수 2019. 09. 10. 10: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알고 보면 오고 가는 감정 연기의 달인이신 칸의 여왕
칸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전도연
그녀의 필모그래피를 훑어 보면 알게 모르게 가장 많은 장르가 멜로, 로맨스라고 하는데!
감정 연기의 달인 전도연의 필모를 쓱 훑어보겠음

먼저 공유와 함께 연기했던 영화 <남과 여>


이미 <멋진 하루>라는 작품을 통해 만났던 이윤기 감독과의 두 번째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는데, 전도연의 넘치는 감정 연기가 돋보였던 작품이었음

거부할 수 없이 서로에게 끌린 ‘남과 여’의 꿈같던 사랑의 시작부터 현실 속 사랑의 모습까지 아름답게 담아낸 정통 멜로 영화 <남과 여>

<남과 여> 메인 예고편

전도연과 공유의 일품 연기가 다한 영화임 ㄹㅇㄹㅇ 찐 ㅇㅈㅇㅈ


김남길과 호흡을 맞췄던 영화 <무뢰한> 역시 멜로 영화였음


범인을 잡기 위해 어떤 수단이든 다 쓸 수 있는 형사 정재곤(김남길)이 살인자 박준길(박성웅)을 잡기 위해 그의 애인 김혜경(전도연)에게 접근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리고 있음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안아주면서 서서히 서로의 곁에 있는 것이 익숙해지고 물들어가는 과정을 그렸었음

무뢰한

<무뢰한>은 두 사람의 비주얼이 정말 잘 어울렸던 영화인 것 같음


다음 영화는 바로 <너는 내 운명>임


다방 종업원 은하 역을 맡아 순박한 농부 석중(황정민)과의 로맨스를 그렸던 전도연은 그해 시상식을 전부 휩쓸 정도로 엄청난 작품이었음

이 영화는 정말 유명한 장면, 대사들이 기억에 남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으며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두 배우의 대표작이 되었음

지금 봐도 너무 예쁘고 너무 슬픈 이야기입니다....


이외에도 영화 <접속>과 

<밀양>에서도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전도연


이 영화는 전도연에게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가 생길 수 있도록 여우주연상을 선물한 작품이기도 함

이렇게 많은 작품이 멜로일 줄이야!!!

올해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또다른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고 하니

응원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음!!!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