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몸 풀다가 이강인을 목격하자 반갑게 인사하는 첼시 선수

조회수 2019. 09. 21. 02:2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강인은 지난 챔피언스리그 첼시와의 경기에서 한국인 역대 최연소로 UCL 무대에 데뷔했다.


교체 사인을 받자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여 귀여움을 선사했던 이강인 ㅋㅋ

이강인은 옛 동료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지난 시즌 잠깐 발렌시아로 임대 왔었던 미키 바추아이 !

약 4개월 정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강인과 친분을 쌓았었나보다.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는 모르겠으나 인사 이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이강인 ㅋㅋ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흥했으면 좋겠다!

▼ [야축TV 주경야축] 양발로 축구해야만 축구 잘하나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