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 신인' 이창진, 중고 신인왕이 뜬다?

조회수 2019. 09. 26. 07:3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KIA 톡톡] KIA 타이거즈 주전 중견수 꿰찬 6년차 이창진. 신인왕 자격 충분
'신인왕 후보'
KIA 이창진에 주목!
'중고 신인' 이창진, 공수 맹활약
(사진 : 뉴스1)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된 KIA는 리빌딩에 매진한 가운데 새 얼굴 등장이라는 수확도 있었다.


그 중 한 명은 중견수 주전을 꿰찬 이창진.


그는 타율 0.270 5홈런 46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738을 기록 중이다.


때로는 1번 타순에 배치되기도 했지만 6번 혹은 7번 타순에서 해결사 노릇도 했다.


이창진은 KBO에는 내야수로 등록되었으나 내외야를 오가며 활약한 끝에 자신의 자리를 확보했다. 

KBO리그: 이창진, 기선제압 성공하는 투런 홈런 / 2회초

이창진, 프로 데뷔 6년 만에 주전 확보!

이창진, 신인왕 후보 중 WAR 1위


2014년 2차 6라운드 60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kt 위즈를 거쳐 KIA에 온 이창진은 신인왕에 도전 중.

 

지난해까지 그는 통산 37경기에서 52타석을 소화해 당해년도 제외 5년 이내, 총 60타석 이내의 KBO의 신인왕 요건을 충족.


WAR(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케이비리포트 기준)도 이창진이 2.2에 달하는 가운데 경쟁자인 정우영(LG, 0.5), 김태진(NC, 0.6), 원태인(삼성, 0.7), 전상현(KIA, 1.3)보다 높다.


단 이창진이 중고 신인인 가운데 소속팀 KIA의 성적이 부진해 신인왕 투표에 불리한 것이 사실.


6년차에 주전으로 도약한 이창진.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왕 가능할까?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KBO리그: 이창진, 샌즈의 타구를 집어삼키는 호수비 / 11회말

'1985년 이순철' 이후,
34년만의 타이거즈 신인왕 탄생?

출처: [무료상담 신청] 신한 장기렌트카 (클릭)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출처: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클릭)
스포츠 1분은 케이비알에서!!
https://1boon.kakao.com/KBR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