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정부질문 등장에 자유한국당이 보인 반응

조회수 2019. 09. 26. 1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조 장관이 연단에 오르자 '어떤 액션'을 취했다.
출처: ©연합뉴스
'조국 사퇴' 푯말을 만지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 후 처음으로 국회 대정부질문 무대에 올랐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고성과 야유로, 더불어민주당은 박수로 조 법무부 장관을 맞이했다.

9월 26일 조 법무부 장관은 대정부질문을 위해 열린 국회 본회의에 신임 국무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인사말을 위해 무대에 오른 조 법무부 장관은 “국민의 열망인 법무부 혁신과 검찰 개혁의 무거운 소임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권력기관 개혁 입법에 관해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조국에 등 돌린 자유한국당 의원들

조 법무부 장관을 대하는 모습은 극과 극으로 갈렸다. ‘조국 사퇴’라 쓰인 손팻말을 자리에 붙여놓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야유를 보내거나 “들어가”, “범법자” 등의 말을 조 법무부 장관을 향해 소리쳤다. 아예 의자를 뒤로 돌려 조 장관에게 등을 보인 의원도 있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조 법무부 장관의 인사말이 끝난 후에는 “옳소” 등을 외치며 박수로 조 법무부 장관을 격려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