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당한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 주겠다던 자유한국당 현 상황

조회수 2019. 10. 25. 14:0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꿨다.
출처: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에 대해 상응하는 평가를 하는 것은 마땅하다.” (황교안, 10월 24일)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고소·고발을 당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는 것을 고려해보겠다고 말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생각해본 적 없다”며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꿨다.

10월 25일 황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공천 기준에 대해 논의 중인 단계고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동일 지역 3선 이상 의원 배제’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서도 “정해진 바가 없다”며 “우리가 생각하는 공천 기준은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 경제 살리는 공천”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와 황교안 대표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을 처음 거론한 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다. 나 원내대표는 22일 의원총회 중 “당을 위해 헌신한 의원들이 오히려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 패스트트랙 수사가 차기 총선에 불이익이 되지 않게끔 내가 책임지겠다”며 공천 가산점 카드를 꺼내 들었다. (관련 기사: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자에 ‘공천 가산점 주겠다’는 나경원의 말장난)

황 대표도 이를 거들었다. 24일 그는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당에 기여한 부분에 관해서 저희가 그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 반드시 그런 부분도 (공천 심사에) 반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을 꺼내 들자 당 내부에서는 반발의 목소리도 나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한 자유한국당 당직자는 “패스트트랙으로 고발된 60명의 현역의원에게 가산점을 준다면 인적 쇄신을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비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조경태 최고위원, 김학용 의원 등도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발생한 고발 사건에 대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황 대표의 이번 입장 변경이 당 내부의 반발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