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가 입양되고 1시간 만에 보인 변화

조회수 2021. 04. 28. 15:3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런 이야기는 어떠세요?]

감동적인 유기견, 유기묘 이야기

쉽지 않아요, 견생 4개월 차 소심이들의 테라피독 도전기
항상 붙어있던 형제 고양이 한 집에 입양가다!
나를 집에 들여라! 깜짝 나타난 고양이
유기견 산책하고 오는 길에 구조대 도움받은 이야기

이 길고양이는 큰 동물에게 습격당해 척추 골절과 여러 가지 상처 및 한쪽 귀가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아무도 이 아이를 입양하지 않았죠.

그렇게 보호소에서 안락사 날짜만을 기다리던 불쌍한 이름 없던 길고양이.. 하지만 안락사 전날 동물 병원에서 일하던 여성은 큰 결심을 하고 입양을 결정했는데요.

이 여성은 이름 없는 길고양이에게 '뱅뱅'이란 이름을 지어주었고 보호소에서 음식과 물을 일절 먹지 않던 뱅뱅은 집에 도착한 후 피곤한 듯 방석에 누워있기만 했다고 해요.

[이런 이야기는 어떠세요?]

따뜻한 세상 이야기

9년간 갇혀 있던 치와와가 처음나온날
사람의 도움으로 행복해진 강아지들
고양이들의 임시 보호맘이 되어준 강아지
익사 직전의 사슴을 본 리트리버의 행동

그렇게 1시간여가 지나고 뱅뱅은 기분 좋은 듯 골골송을 부르며 자기를 구해준 그녀 품에 안기며 "도와줘서 고마워요"라는 표정을 지었다고 해요.

수의사가 뱅뱅은 다시 걸을 수 없을 것이라 했지만 그녀의 꾸준한 재활 치료로 뱅뱅은 걸을 수 있게 되었고 가볍게 달릴 수도 있게 되었다고 해요!

보호소에서 구출된 지 9개월이 지난 뱅뱅은 안락하게 식빵 굽는 자세도 취하며 그녀의 사랑을 차지하고 있다고 하네요!

안락사되기만을 기다리던 슬픈 고양이의 운명을 바꿔준 관심과 애정! 아늑한 집에서 행복하게 사는 뱅뱅의 모습에 가슴이 따뜻해지는 하루네요.

클릭 시 '뱅뱅' 인스타그램으로 이동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