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임배추는 딱 세 번만 씻어라..왜?

조회수 2019. 11. 15. 07:5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김장철이 시작됐다

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됐습니다.


요즘 대세는 누가 뭐래도 '절임 배추'. 해마다 절임배추로 김장하는 가정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절임배추를 사용해 김장을 할 때는 위생과 안전을 위해 제품을 받은 당일 바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에는 위생지표균인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절임배추를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했다면, 세척 후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통상적으로 김치의 발효가 진행되면서 유익균인 유산균에 의해 대장균군이 사멸되기는 하지만, 김장재료는 가능한 범위에서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절임배추를 세척할 때에는 딱 세 번만 씻는 것이 좋습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절임배추 500g을 물 1.5리터에 세척하는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총 3단 세척 과정을 거쳤는데요. 절임배추를 문질러 10초간 세척한 뒤 세척수를 교체해 10초씩 두 번을 씻어냈습니다.


그런 다음 대장균군을 측정하자, 3회 정도 세척하면 세척 전을 기준으로 총 세균수는 95%, 대장균군은 93% 감소한다는 점을 발견했습니다.


세척 전 대장균군 14만 cfu/g, 총세균수 1000만cfu/g이었던 것이 1차 세척 후엔 대장균군이 3만, 총세균수는 100만cfu/g으로 줄었습니다. 3차 세척까지 마치자 대장균군은 9500cfu/g, 총세균수는 49만cfu/g으로 대폭 줄었습니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이 실험처럼 절임배추는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하는데요. 중요한 것은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물러지는 등 절임배추가 상할 수 있으니, 딱 3회만 씻은 뒤 김장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