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넘게 금슬 좋은 부부의 비결

조회수 2019. 12. 03. 15:1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아주 평범한 어느 날의 오후,

나는 TV를 보고, 

그는 열심히 바둑을 두고 있었다.

그러다 문득 눈이 마주쳤고,

우리는 서둘러

서로의 눈을 피했다.


잠시 흐르던 침묵을 깨며 그가 물었다.

평소에 잘 묻지 않는 말이었기에

나는 좀 퉁명스럽게 대답했다.

그가 책을 ‘툭’ 내려놓았다.

그리곤 30년 전 그날처럼

거칠게 웃옷을 벗어젖히기 시작했다.

오랜만에 보이는 거친 모습에

나는 그만 소녀처럼 얼굴을 붉히고 말았다.

떨리는 목소리로 내가 말했다.

그러자 그는

나를 뻔히 쳐다보고

이렇게 말했다.


.


.


.

그렇게

머쓱한 하루가 30년 째 가고있었다.

까도까도 알 수 없는 너란 당신…

더 알아가고 싶다

이 웬수야…☆

추억의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