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떠나는 두산과 SK, '손혁호' 키움이 어부지리?

조회수 2019. 12. 05. 00: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키움 톡톡] '한국시리즈 준우승' 키움, 2020년 첫 우승을 위해 극복할 변수는?
2019년 키움의 행진은
한국시리즈 준우승으로 마무리
2020년 키움, 첫 우승 도전의 해?

KBO리그 각 팀들은 스토브리그에서 전력 변화가 두드러지고 있다.


통합 우승에 성공한 두산 베어스는 20승 에이스 린드블럼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기정 사실화 되었고 후랭코프는 메디컬 테스트를 거부하며 재계약 불발.


정규 시즌 2위 SK 와이번스는 에이스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도전을 승인했다.


아울러 외국인 에이스 산체스와 베테랑 소사와 재계약하지 않게 되었다.


SK는 외국인 투수 듀오 킹엄과 핀토를 새롭게 영입.


시선은 키움 히어로즈로 옮겨간다.

KBO리그: 윤영삼, 승리를 지키는 마무리 피칭 / 9회초

두산-SK 전력 누수,
키움 우승 도전 적기?
'우승 도전' 키움의 변수 3가지

두산, SK와 3강을 형성한 키움은 FA 포수 이지영과 조기에 잔류 계약.


또 다른 내부 FA 오주원의 타 팀 이적 가능성은 희박한 편.


만일 키움이 전력 온존에 성공할 경우 창단 첫 우승 도전 가능성은 높아진다.


하지만 키움이 극복해야 할 변수도 있다.


첫째, 초보 사령탑인 손혁 감독의 리더십.


둘째, 이장석 전 대표의 ‘옥중 경영’ 논란으로 인한 KBO의 조사 및 징계.


셋째, 무릎이 좋지 않으며 일본 진출설이 제기되는 외국인 타자 샌즈의 재계약이다. 샌즈의 대리인은 슈퍼 에이전트 보라스!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KBO리그: 샌즈, 가족의 응원에 힘입은 솔로 홈런 / 7회말

키움, 2020년 창단 첫 우승 가즈아~~

출처: [무료상담 신청] 신한 장기렌트카 (클릭)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출처: SK장기렌터카 상담신청
[무료상담] SK장기렌터카 상담완료 시 주유권 증정[클릭!]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