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회 집회서 성추행도 발생, 영상 확보"

조회수 2019. 12. 18. 1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폭행 행위도 확인됐다.
출처: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16일 국회를 둘러싸고 집회를 벌인 자유한국당 당원 및 지지자들이 폭행뿐 아니라 성추행 등의 행위도 포착했다고 밝혔다.


12월 18일 홍 대변인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의원, 보좌진, 일부 당직자, 국회 사무처 직원에 대한 폭행과 성추행 등 여러 불법 행위가 있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이미 채증된 자료도 많고 동영상 자료가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보수 성향의 집회에서도 성추행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성추행의 경우 이번에 국회에서만 있었던 것이 아니고 광화문광장에서의 소위 ‘태극기 집회’에서 상습적으로, 반복적으로 이뤄졌던 행위가 있다”며 “이에 대해 엄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출처: ⓒ연합뉴스
집회 참석자에게 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6일 한국당 규탄대회에서 한국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여성이 규탄대회를 생중계하던 남성 유튜버를 상대로 부적절한 행위를 하는 영상이 확보됐다”며 “이 외에도 여러 건의 제보가 접수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 16일부터 자유한국당 당원 및 지지자들은 국회를 에워싼 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선거법 날치기 규탄대회’ 집회를 진행했다. 집회 과정에서 일부 집회 참석자들이 국회 난입을 시도하거나 국회의원, 타 정당 당원을 폭행해 논란이 됐다. 현행법상 국회에서는 집회 및 시위를 할 수 없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측은 일탈 행위자 등을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홍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열린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행안위원들이) 경찰청을 항의방문해 경찰청장을 직접 만나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직썰/연합뉴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