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명 탈출' 이창진, '수비왕' 김호령과 생존 경쟁?

조회수 2020. 01. 03. 10:0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KIA 톡톡] '여름 부진' KIA 이창진, 2020시즌엔 꾸준함 입증해야
'무명 선수' 이창진,
신인왕 투표 2위 올라
중고신인 이창진..야수중엔 신인왕 후보 원탑[SS이슈추적①]

KIA 타이거즈는 전신 해태 시절을 포함해 한국시리즈 11회 우승으로 최다 기록을 보유한 명문 구단.


하지만 신인왕은 1985년 이순철이 유일.


2019년 이창진과 전상현의 신인왕 가능성이 언급되었으나 정우영(LG)에 돌아갔다.


비록 수상은 좌절되었지만 '신인왕 투표 2위' 이창진의 활약은 충분히 인상적.


이창진은 타율 0.270 6홈런 48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746을 기록.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를 나타내는 WAR(케이비리포트 기준)은 2.3.

KBO리그: 이창진, 위기에서 팀을 구해내는 슈퍼 플레이 / 9회말

이창진, 중견수 주전 꿰찼다

'1군 2년차' 이창진, 내부 경쟁 승리해야


이창진은 중견수로서 963.1이닝 동안 수비에 나서며 4개의 실책과 수비율 0.986으로 안정적.


1군 주전 첫 시즌이었던 만큼 시행착오도.


정규 시즌 개막 이후 6월말까지 타율 0.291 3홈런 27타점 OPS 0.789를 기록하며 3할 타율을 넘봤다.


하지만 본격적인 더위가 찾아온 7월과 8월을 합쳐 타율 0.206 2홈런 15타점 OPS 0.608로 주춤.


2020년 1군에서 실질적인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이창진은 '2년차 징크스'와 싸워야 한다.


지난 8월 경찰청에서 전역했으며 수비 능력이 탁월한 김호령까지 가세한 외야 주전 경쟁에서 이창진이 살아남을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KBO리그: [이창진HL] 역전의 초석이 된 3안타 활약

김호령 넓은 수비범위 보여주는 캐치 / 3회말

이창진 vs 김호령,
누가 살아남을까요?

출처: SK장기렌터카 상담신청
[무료상담] SK장기렌터카 상담완료 시 주유권 증정[클릭!]


출처: [무료상담 신청] 신한 장기렌트카 (클릭)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