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후 첫 동물병원, 어떤 검사를 받을까?

조회수 2020. 01. 02. 11:3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처음 동물병원을 내원하면

반려견의 건강 상태에 대한 기본 검진을 실시합니다.


가장 기초적인 검진부터

연령과 증상에 따라 전염병 검사가 진행되기도 하는데요.


입양 후 첫 방문을 앞두고 있는 보호자를 위해

입양 직후 진행되는 검사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신체검사

전반적인 신체 외형을 관찰하는 ‘시진’ 후,
몸 전체를 만져서 이상여부를 확인하는 촉진,
다음엔 심음, 폐음, 장음 등을 확인하는 청진이 진행됩니다.

2. 분변검사

변의 상태를 통해
소화기의 상태를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에
현미경을 통한 분변검사와,
진단 키트 검사가 진행되기도 합니다.

3. 전염병검사

어린 강아지에게 전염병은 치명적이므로,
입양 후 반드시 인근 동물병원에서
전염병 검사를 진행해주는게 좋아요.

4. 심장사상충검사

심장사상충은 모기가 옮기는 전염병으로,
매년 모기가 활동하기 전 3~4월에 검사를 실시하고
예방약을 투여해 줘야해요.

6개월령 이하는 검사 없이 예방약을 투여할 수 있지만
6개월령 이상인 경우 초기 투약 시
반드시 심장사상충 검사를 진행해야 하므로
주치의 선생님과 꼭 상담하세요!
출처: 펫닥 petdoc.co.kr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