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는 '보수통합' 뒤에서는 '갈팡질팡' 황교안

조회수 2020. 01. 08. 11:1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보수통합'의 핵심 인물로 거론된다.
출처: ⓒ자유한국당
▲ ‘보수 통합’ 논의 위해 모인 정운천·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새로운보수당(이하 새보수당) 책임 공동대표가 만났습니다. 두 사람의 만남은 보수 통합 논의가 한창인 시기라 더욱더 주목을 받았습니다.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지만 말입니다.


하태경 대표는 황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유승민 의원의 보수재건 3원칙을 꺼냈습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두리뭉실한 반응을 내놨습니다. 

하태경 “개혁 이야기하면서 3대 원칙 분명히 하셔야 한다는 요청은 당연히 했죠.“

황교안 “큰 틀에서 내가 생각하고 답변한 것이 당시 바른미래당 이야기했던 내용과 차이가 없다.”

1월 7일만 해도 황교안 대표가 유승민 의원의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하겠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보수 대통합 논의가 급진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습니다.


황 대표가 보수재건 3원칙을 받아들이지 못한 것은 당내 친박 의원들이 반대했기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친박 의원들은 당을 해체하고 신당 창당하는 통합에 대해 반발했습니다.  


반발의 핵심은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신당 창당은 공천 및 정치적 지분에 영향을 받지 않을까 하는 심리로 풀이됩니다. 


황교안 대표는 보수 통합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며 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하려고 시도했습니다만, 당내 통합 논의조차 해결하지 못하는 바람에 또 한 번 리더십에 생채기를 입었습니다. (관련 기사: 마음 급한 황교안…보수 통합 선언만 세 번째)

하태경 “한국당, 보수통합 실패 시 우리가 제 1 야당”

출처: ⓒ뉴스1 캡처

하태경 대표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유승민의 보수통합 3대 원칙 수용을 발표하려다가 기득권의 반대 때문에 하지 못했다”며 “개혁적 통합에 반대하는 세력은 한국당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한국당 안에 있다는 점을 국민이 명확하게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새보수당과 개혁적인 보수통합에 실패하면 내부적으로 심각한 진통을 겪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자유한국당의 총선 전망에 대해서는 “TK(대구·경북)에서는 한국당이 이길 수 있지만 수도권에서는 필패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 대표는 “한국당의 수도권 출마자들이 우리와 힘을 합해 선명한 개혁보수로 가려고 하지 올드보수로 서울에서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당이 개혁적인 통합에 실패하면 우리가 더 커질 것이다. 더 큰 개혁보수정당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안철수 전 의원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안 전 대표가 먼저 자신의 입장을 얘기해야 한다”며 애매모호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태경 대표의 말처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잔류 의원들이 새보수당으로 넘어온다고 판단하기는 아직 이릅니다. 동시에 새보수당이 목표했던 것처럼 총선에서 80석 의석을 확보하거나 제1야당이 되는 일도 그리 쉽지 않아 보입니다.

보수통합 논의, 문제는 자유한국당

출처: ⓒ연합뉴스
▲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신년회에 참석한 범보수 진영 인사들

1월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이하 범사련)이 주최한 ‘2020 시민사회 신년회’가 열렸습니다. 범사련은 중도 보수를 표방하는 보수 성향의 단체들이 모인 곳입니다 .


이 자리에는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언주 무소속 의원과 정운천 새보수당 공동대표, 김무성·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형준 플랫폼자유와공화 공동의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 신당 모두가 통합해야 한다”며 “당 대 당 통합에서 지분 싸움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자유민주국민연합·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자유연대 등의 ‘자유진영 2020년 신년하례식’에 참석했습니다. 황 대표는 축사하면서 지난해부터 여러 차례 거론해온 보수 통합추진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범보수 진영은 총선에 대비해 보수 통합이 꼭 필요하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키를 쥐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중심을 못 잡고 계속해서 입장을 번복하고 있습니다. 


과연 총선 전 보수 통합은 이뤄질 수 있을까요? 어느덧 총선은 세 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