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통합 선언'만 세 번 한 황교안, 안 하나 못 하나

조회수 2020. 01. 08. 14:3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리더쉽 위기라는 분석도 나온다.
출처: ⓒ자유한국당
▲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지도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1야당이자 자유민주주의 세력의 뿌리인 한국당이 앞장서서 통합의 물꼬를 트겠다”며 통합추진위원회를 만들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황 대표는 6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이상 통합을 늦출 어떤 명분도, 이유도 없다. 특정 정당·인물의 문제에 머물러서도 안 된다”라며 “기존의 자유민주주의 진영 정당들은 물론이고 이언주·이정현 의원 등이 추진하는 신당들, 국민통합연대와 소상공인신당 등 모든 자유민주 세력과 손을 맞잡겠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지금까지 총 세 번 보수통합을 선언했습니다. 작년 11월 6일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 우파의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올해 1월 1일 기자간담회에서 “시간이 많지 않다. 통합 열차를 출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총선이 세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이 최우선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하지만 그리 쉽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보수대통합’ 과연 가능할까?

현재 보수 진영은 많은 세력이 난립한 상태입니다. 개혁 보수, 중도 보수, 새로운 보수 등 다양한 구호를 내세우며 총선과 정치 세력화를 준비 중입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의원의 새로운보수당,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추진 중인 신당, 조원진·홍문종 의원이 공동으로 이끄는 우리공화당뿐만 아니라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의원, 극우 집회를 이끄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 등도 총선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범보수 진영이지만 스펙트럼이 방대해 통합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특히, 서로가 주장하는 바는 물론이고 정치 성향 등도 모두가 제각각입니다.  


그동안 보수통합의 가장 큰 걸림돌은 전직 대통령 박근혜의 탄핵 책임론이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보수통합 조건으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보수 재건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을 제시했습니다. 


보수의 주축 세력인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통합된다면 군소 세력들도 이른 시일 내에 합류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일부 언론은 황 대표가 “보수 통합을 위해 내가 직접 나서겠다”며 위 3원칙 수용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인다고 보도했지만, 자유한국당 내부 반발로 결국 무산됐습니다.

“보수 대통합보다 보수 단일화가 더 현실적”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