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결과, 오는 총선 '정부 심판'보단 '야당 심판'

조회수 2020. 01. 10. 12:3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 긍정 47%·부정 43%
출처: ⓒ연합뉴스
2020년 신년사를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4·15 총선을 세 달 앞두고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이번 총선의 성격이 ‘정부 심판론’보다는 ‘야당 심판론(정부 지원론)’이 될 것이라 응답한 사람의 수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월 10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9%가 이번 총선이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더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대답했다.  


반면, 응답자 중 37%가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더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모름·응답 거절’은 14%다.

출처: ⓒ자유한국당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지도부

이번 여론조사는 1월 7일부터 9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질문에서는 긍정 평가(47%)가 부정 평가(43%)가 4% 포인트가량 높았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40%), 자유한국당(20%), 정의당(6%), 바른미래당·새로운보수당(각 3%) 순이다. 


이번 여론조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살펴볼 수 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