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렁한 극장가 <해치지않아> 홀로 관객몰이

조회수 2020. 01. 20. 08:4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무비스트 주말 극장가 소식, 1월 3주

전주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간 가운데 사람이 동물을 대신한다는 발상 참신한 코미디 < 해치지않아>가 썰렁한 극장가에 홀로 관객몰이하며 1위로 데뷔했다. 


돌아온 ‘마커스-마이크’ 콤비 < 나쁜 녀석들: 포에버>가 40만 관객을 동원해 체면치레했고, 2019 칸영화제 각본상 수상작 <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이 7위로 개봉 첫주를 마무리해 개봉 전부터 받았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출처: < 해치지않아>

< 달콤, 살벌한 연인>(2006), < 이층의 악당>(2010)등 독특한 분위기의 코미디를 선보여온 손재곤 감독이 폐원 직전의 동물원을 무대로 한 <해치지않아>로 복귀했다. 


영화는 제각각 절실한 이유를 지닌 인물들(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등)이 뭉쳐 망해가는 동물원을 살리러 동물 탈을 뒤집어쓴다는 색다른 소재로 착한 웃음을 빚는다. 


전국 1,216개 스크린에서 주말 57만 3천명 포함 총 81만명을 동원했으나 주말 좌석판매율이 18.3%로 썩 높은 편은 아니다. 손익분기점은 약 250만명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 < 나쁜 녀석들: 포에버>

2위는 돌아온 ‘마커스-마이크’ (마틴 로렌스, 윌 스미스) 콤비 < 나쁜 녀석들: 포에버>다. 마이클 베이가 연출한 < 나쁜 녀석들>(1995), < 나쁜 녀석들 2>(2005)에 이은 세 번째 작품. 


아딜 엘 아르비와 빌랄 팔라 감독이 바통 이어받아 신기술로 무장한 특수부대를 투입하는 등 시대의 흐름에 맞춰 변주를 꾀한다. 전국 896개 스크린에서 총 40만 관객이 선택했다.


지난주 1위로 데뷔한 < 닥터 두리틀>은 두 계단 내려와 3위에 머물렀다. 대체로 ‘심심한 맛’이라는 평가받으며 주말 27만명을 더해 누적 관객 145만명을 기록했다.


역시 지난주 첫선을 보인 <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는 5위로 주말 4만 7천명을 더하는 데 그쳤다. 누적 관객 48만 5천명으로 각각 327만명과 97만명을 동원했던 시리즈의 전작 <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2015)와 <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에 비해 형편없는 성적으로 쓸쓸한 퇴장을 맞는 중이다.


개봉 5주차에 접어든 < 백두산>은 4위로 누적관객 820만명이다.

출처: <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지난 19일 오전 문 대통령 내외의 관람으로 화제를 모은 <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6위다. 신분에 상관없이 나눈 우정과 학문적 열정 등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에 초점 맞춘 드라마로 허진호 감독의 신작이다. 전국 435개 스크린에서 주말 3만 4천명이 선택했다. 누적 관객은 196만명으로 200만 관객을 목전에 두고 있다.


7위는 2019 칸영화제 각본상 수상과 < 기생충>과 함께 올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던 화제작 <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이다. 


정략결혼을 앞둔 아가씨와 초상화를 의뢰받은 화가 간에 싹튼 사랑을 한 폭의 그림처럼 섬세한 터치로 완성한 작품. 여성 감독 셀린 시아마와 주연을 맡은 아델 에넬, 노에미 멜랑이 여성의, 여성에 의한 서사를 써 내려간다. 전국 118개 스크린에서 총 3만 3천명을 동원했다.


8~10위는 익숙한 작품들이 이름 올렸다. ‘미드웨이’ 해전을 실감나게 스크린에 재현한 < 미드웨이>는 8위로 누적관객 94만명이다.


해를 넘어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 시동>은 9위, 누적 관객 330만명이다.


마지막 10위는 < 겨울왕국 2>로 개봉 두 달여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224개 스크린을 확보, 주말 1만 7천명을 더해 누적 관객 1,372만명을 기록했다.


한편 1월 셋째 주에는 주말 149만 명을 포함 총 248만 명이 극장가를 찾았다. 지난주 관객수 292만 명(주간 115만 명, 주말 177만 명)의 84% 수준이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