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흘러가며 추억이 되버린 PC용 소프트웨어 6개

조회수 2020. 01. 31. 13:3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by. MAXIM 박상예
"아~ 옛날이여~"
도스시절 윈도 98시절을 거쳐 이제는
'안드로이드', 'iOS'가 더 익숙하기도 하고
세월이 흘러가며 이제는 프로그램보다
내 손 안의 앱이 친숙한 시대가 왔습니다.
당시 윈도우를 열면
반가웠던 추억의 S/W(소프트웨어)는 무엇이 있을까요?

빵집: 압축계의 쌍두 마차

국민 압축프로그램 알집으로 폴더를 만들면
'직박구리', '왜가리', '할미새사촌'이라는
새 이름이 나왔는데요. 사실
집 말고
집도 있었답니다.
빵집이 각광을 받았던 것은 회사나 관공서, 기타 공공기관에서 사용 가능했기 때문이에요. 또 알집에서만 압축 해제가 가능했던 alz 파일을 지원한 까닭도 있었죠.
출처: 커뮤니티
그리고 빵폴더라 불리는 귀여운 폴더도 한 몫했고요. 개발자의 센스가 보이네요.

윈앰프: 음악은 번개 아이콘!

추억의 번개 아이콘. 음악은 윈앰프! 영상은 리얼 플레이어!
멀티미디어 재생 소프트웨어 윈 앰프. 음악을 들을 때 지금은 지니, 멜론이 익숙하다면 이 당시에는 윈앰프로 음악을 듣곤 했습니다. 윈 앰프로 스킨 꾸며본 사람? 플레이리스트에 원하는 곡을 넣고 들으면 그것이 지상 낙원이었죠.

소리바다: 음악 공유 p2p, 불따(?)의 전설

MP3파일 P2P 공유 서비스 '소리바다'! 엄청난 불법 음원들이 돌아다녔습니다. '음원'이란 개념 자체가 없었던 시절이었죠. 낚시 음원으로 "야 이놈들의 자식들아 이젠 제발 잠에서 좀 깨라~" 로 시작하는 '강일의 러닝맨'이라는 곡이 있엇는데요. 가수 본인이 음원의 불법유통을 막기 위해서 뿌린 거라네요. ㅋㅋㅋㅋ
같은 시대에 eDonkey, 프루나도 있었답니다.
참 위험(?)한 프로그램들이죠.
더이상 추억의 PC용 프로그램은 없지만 소리바다는 여전히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나모 웹에디터: 나도 집 한 채 지어보자!

웹과 디자인에 관심 좀 있으셨다면 편집 프로그램 포토샵과 더불어 나모 웹에디터를 빼놓을 수 없죠.
출처: 커뮤니티
웹사이트 제작 및 편집을 도와주는 프로그램 나모 웹 에디터. 국내 제작 프로그램이라서 그런지 좀 더 친숙했어요. 이걸로 홈페이지도 만들고 홈페이지 대문도 만들고.
출처: 커뮤니티
여기서 만든 html을 웹으로 호스팅하면 정보의 바다 인터넷에 내 집 한 채가 생깁니다. 불릿, 배너와 같은 개념이 일상속으로 들어왔던 나모웹에디터입니다. 지금은 홈페이지가 블로그나 개인 SNS로 대체 되기에 많이 사용되지 않네요.

비록 디지털이지만 다이어리 꾸미는 듯한 재미가 있었는데~

핀볼: 게임 번들 주제(?)에 전설이 되다

이 게임 하나면 인터넷 끊길 때도 두렵지 않다!
이미지를 불러올 수 없습니다.
지금해도 재밌을 법한 추억의 게임. 마이크로 소프트가 만든 게 아니랍니다. 본래 시네마트로닉스에서 만들고 맥시스에서 유통한 핀볼게임인데요. 그 게임 내에서도 우주선을 테마로 한 'Space Cadet' 스테이지를 윈도우 번들로 제공한 것입니다. 위웅위웅 거리는 소리가 현실감을 더했어요.
이제는 모바일로도 나왔답니다.
태블릿 PC에서 하면 더 실감날까요?

마메: 게임 에뮬레이터

갑자기 도스 게임을 플레이하고 싶다면? 할 수 있어요. 오락실 게임 기계의 CPU, 비디오, 사운드 등을 가상으로 구현해서 할 수 있던 게임 에뮬레이터 마메(MAME)입니다.
그런데 어쩐지 오락실에서 조이스틱으로 하는 그 맛은 안나더라고요.
이걸로 둠도 하고 땅따먹기도 하고 스노우브라더스도 하고...
그외에도 PC통신을 도와주던 이야기(하늘소),
천리안 하이텔.
이후에는 타키, 버디버디, 지니, MSN 메신저도
생각이 나네요.
이쯤되면 작성자의 연배가 추측이....
여러분들의 추억의 프로그램은 무엇이 있으신가요?

박상예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