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으로 하는 컬러테라피

조회수 2020. 02. 15. 09:4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기분이 우울할 떈 컬러를 바꿔봐


추운 겨울바람에

꽁꽁 껴입기만 하며

기분까지 우중충해지는 이 때!


떨어진 텐션을 한 템포 업 시켜줄

비법은 바로

컬러!



컬러테라피가 있을 정도로

컬러의 힘은 위대한데


알록달록

컬러풀한 패션으로

일상에 에너지를 더한 스타들이 있다.



컬러테라피 못지않은

컬러풀 패션을 뽐낸 스타들을

한 자리에 모아봤다.



이다희는 올 주황으로

패션 센스를 뽐냈다.


운동을 하면서도

컬러를 보며

에너지를 얻을 것 같은 기분이다.



황보라는

민트 컬러 수트로 매력을 뽐냈다.


컬러풀해도 따뜻함은 기본!

모직과 코듀로이 소재로 포근함을 더했다.



박민영은

쉽게 볼 수 없던 스타일을 자랑했다.


모자, 티셔츠, 바지, 신발까지

모두 다른 컬러로

알록달록한 일상복을 완성했다.



채정안은 초록으로

편안한 룩을 연출했다.


자연과 함께 한 여행지에서

자연을 닮은 초록룩으로

에너지를 끌어당기는 모습이다.



윤보라는 샛노란 후드티로

스타일을 뽐냈다.


치마와 바지가 함께 있는

독특한 하의에

샛노란 후드티를 매치해

확실한 존재감을 자랑했다.



한보름은

보라색 운동복을 선택했다.


올 보라색 운동복에

검은색 모자와 하얀색 운동화를 매치해

과하지 않은 컬러 패션을 완성했다.



컬러가 부족한 겨울!


통통 튀는 컬러풀 패션으로

일상에 에너지 더해보자.



By. 문수지 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