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나블리 아빠 '박주호'가 청대 시절 보여준 '경악스러운' 스로인

조회수 2020. 02. 12. 15:1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박주호는 건나블리 아빠로 대중적인 선수가 됐다.


축구팬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확실히 각인된 박주호.

심지어 KBS 연예대상마저 거머쥐었다.


국민 아버지로 거듭났다.

그런데 사실 박주호는 청소년 대표 시절부터 축구팬들 사이에서 유명했다.


물론 실력도 특출났지만 한일전에서 선보였던 스로인이 큰 화제가 됐다.

아무나 시도할 수 있는 기술이 아니다.


세계 최초 덤블링 스로인이었다.

봐도 봐도 놀라운 장면.


그런데 이 기술을 훗날 시도한 선수가 나왔으니..

무려 월드컵 무대에서 나왔던 이란 선수 대참사.


심지어 지고 있던 상황 추가시간도 다 끝나가는 마당에 뻘짓으로 시간만 잡아먹었다. 


아무나 할 수 없는 덤블링 스로인. 


확실히 건나블리 아빠는 다르다.

움짤 출처 : 엠팍 "타지마할"님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