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파래탕면 VS 마장면, 나노 분석 후기

조회수 2020. 02. 14. 08:2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영자 VS 이경규

원래 계획은 이랬다. 4회차까지 정식 출시된 '편스토랑' 아이템을 모두 모아 리뷰를 쓰는 것. 그러나, 이미 1~3회차 우승 상품은 동네 편의점에서 찾기 어려운 상태였다.

망한 걸까...

가장 최근 우승작인 파래탕면은 모든 CU에 굉장히 많은 양이 준비돼 있었고(신상이라 많이 찾는단다), 마장면과 쭈빠빠오, 미트파이는 살 수가 없었다. 아예 발주를 안 넣는다는 편의점도 있었다.

때려칠까 고민했다.

절망감에 빠져 거의 마지막으로 들른 연남동 어느 CU에서, '편스토랑'템 하나를 드디어 발견했다!

냉장면 버전은 단종이고, 이 컵라면 버전만 판매되고 있다. 1회차 우승상품 마장면 득템! 고생 끝에 낙이 왔다.

너무 힘들었어...
그래서 겨우 구한 2개의 '편스토랑' 상품, 1회차 우승자 이경규의 우리밀로 만든 마장면과 이영자의  그 언니의 추억의 맛! 파래탕면을 나노로 비교해보겠다. 

그러니까, '편스토랑' 라면 VS 라면 대결이다. 

(참고로 제조사는 모두 팔도다.)


스펙 탐구

뜯지 않아도 알 수 있는 마장면과 파래탕면의 스펙을 비교해보자.

먼저 CU 흔템, 4회차 우승상품 파래탕면. 가격 1500원(신상이라 물 증정 행사 중). 국내산 파래를 썼다. 면에는 파래 0.4%가 함유됐다. 중량 103g으로 국물까지 싹 다 마셨을 때 열량은 440kcal다. 나트륨 함량은 1730mg이다.

어쩌다 희귀템, 1회차 우승상품 마장면이다. 가격은 파래탕면과 마찬가지로 1500원. 면에 우리밀 60%가 들었다. 중량 123g에 열량은 515kcal다. 나트륨 함량은 1180mg이다.

열량 : 파래탕면<마장면 

나트륨 : 파래탕면>마장면

탕면 VS 비빔면

두 라면의 큰 차이라면 바로 국물이 있고 없고. 

파래탕면은 조리방법에서 알 수 있듯 일반 컵라면과 같이 뜨거운 물 붓고 3분 기다리면 완성이다.

반면 마장면은 뜨거운 물을 붓고 4분 기다린 뒤 물을 버리고 액상수프를 넣어 비벼먹는 종류다.

다음은 용기. 보다시피, 키가 다르다. 파래탕면은 국물이 있는 라면이라 용기가 마장면보다 조금 더 크다.

귀찮음지수 : 파래탕면<마장면

: 파래탕면>마장면

내용물 나노 공개

내용물 구성을 비교해보자.

우선 면이다. 파래탕면은 옛날에 팔던 클로렐라면을 보듯 푸릇푸릇(파래 0.4%뿐 아니라 클로렐라 분말도 함유됨)한 색이고 매우 가늘다. 마장면은 짜왕 면과 비슷하게 넓적하고 두껍다.

파래탕면에는 수프가 2개다. 건더기와 가루인데, 국물을 내는 가루수프 색이 어딘지 카레색 같기도 하고 된장색 같기도 한 게 요상스럽다. 일반적인 수프 색과는 확실히 거리가 멀다. 가루에서는 새우탕면 냄새가 난다.

파래탕면이 '실하다'는 인상을 주는 이유는 바로 이 건더기수프 때문. 오징어, 꼿체, 새우가 함유됐다고 하는데 눈으로 확인이 가능하다.(물론 꽃게와 새우는 '모양만'이지만.)

끝이 아니다. 바닥에 이렇게 각종 채소 플레이크가 자리하고 있다. 건조 파, 고추, 마늘, 무 등등 채소도 실하다.

반면, 마장면은 달랑 액상수프 하나다. 물론 이 하나의 액상수프가 매우 묵직하긴 하다.

중국식 참깨소스인 마장의 걸쭉함 때문인지 수프도 굉장히 되직한 편이다. 그릇을 거꾸로 들어도 쏟아지지 않을 정도다. 고소하고 짭짤한 냄새가 난다.

이것은 마장면 바닥컷. 풀들이 좀 있긴 하지만 파래탕면에 비하면 부실한 게 사실. 하지만 재료가 많이 들어간다고 꼭 맛있는 건 아니니까.

면 굵기 : 파래탕면<마장면
스프 개수 : 파래탕면>마장면

방송 뺀, 진짜 맛 리뷰

방송에서 소개된 스토리텔링을 되도록이면 배제하고, 제품 자체의 맛과 스펙을 비교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경규가 어떻게 마장면을 만들었는지, 이영자의 파래탕면에 어떤 사연이 담겼는지 다 빼고, 그냥 맛만 보기로.

물 붓고 3분 만에 완성된 파래탕면. 매생잇국에 라면 담갔다 뺀 듯한 색상이다. 딱 옛날에 보던 클로렐라 라면 색 그것이다.

뜨거운 물 붓고 4분 기다렸다가 액상스프 넣고 비빈 마장면. 보기에는 정말 볼품없고 맛없어 보인다. 빨갛지도 까맣지도 않고, 무슨 맛일지 짐작이 잘 안 가는 색이다.

이렇게 한입씩 담아 맛을 봤다. 먼저 파래탕면. 면 굵기는 역시나 가늘다. 육개장 사발면(큰사발 아님) 정도다. 

국물만 담으면 이런 색이다. 역시나 된장+카레 색이 난다. 가루 수프 냄새처럼 실제로 국물에서는 새우탕면 같은 감칠맛이 나는데, 확실히 더 시원하다. 무파마 같은 시원함이 있다. 채소 플레이크에 무, 파, 마늘이 다 있었던 것이 기억났다. 시원함이 어나더레벨인 이유는 해물+채소 플레이크의 조합 덕분이었다.


결론은, 무파마와 새우탕면을 합친 데다 김(해조류) 맛이 조금 나는 라면이다.

다음은 마장면. 면이 굵으니 역시나 한입 먹었을 때 입안을 가득 채우는 느낌이 좋다. 씹는 맛도 쫄깃하니 좋다. 확실히 파래탕면보다 배부른 느낌이다.


소스 맛은 꽤 훌륭했다. 중국 서민 음식인 중국식 비빔면(拌面)을 인스턴트로 훌륭하게 재현해냈다. 달콤하면서 새콤하고 짭짤한 소스에 적당히 쫄깃하고 두꺼운 면이 잘 어울린다. 매운맛이 아쉽다면 고추기름을 조금 뿌려보자.

시원함 : 파래탕면>마장면

고소함 : 파래탕면<마장면

포만감 : 파래탕면<마장면

한줄평 &별점

파래탕면 : 빨간 국물 러버도 좋아할 시원한 국물.

★★★☆(새우탕면과 비슷해서 별 1개반 뺌)

마장면 : 호불호 있겠지만 중독되면 못 벗어날 맛.

★★★★(중국 비빔면에 향수 있어서 점수 높음)

(개취주의)
'편스토랑', 계속 흥해서 앞으로도 기발하고 신선한 편의점 신상 끊임없이 내주기를 소망합니다. 진심으로.

By. 박설이 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