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여행] 직접 본 자유와 낭만의 도시 리마 - 미라플로레스 & 바랑코

조회수 2020. 03. 09. 14:1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본 시리즈는 남미, 중미, 북미, 호주까지 에디터 Soonie가 총 185일동안 세계일주를 다녀온 내용입니다. 여행은 잘 마무리되었으며 다녀온 내용들을 하나씩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트래블클립 에디터 Soonie입니다!

지난 번 <페루의 매력을 찾다_리마 구시가지 탐방>편에 이어 페루의 수도 리마 신시가지 미라 플로레스와 바랑꼬의 볼거리들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리마 신시가지
<미라 플로레스>

리마의 신시가지는 구시가지와는 다른 도시라 해도 믿을 정도로 확연한 차이를 보입니다. 옛 유적의 느낌이 남아있는 리마 구시가지에 비해 리마 신시가지는 건물들부터 훨씬 도시적이고 모던합니다. 비로소 대도시 리마의 느낌을 자아내는데요. 이 곳을 둘러보는 데는 짧으면 하루, 천천히 여유가 있다면 이틀 정도를 추천합니다. 숙소는 케네디 파크, 혹은 사랑의 공원 근처로 구하시면 돌아다니기에 더욱 편합니다.


케네디파크

출처: ⓒ 트래블클립

밝고 여유로운 아우라를 풍기는 케네디파크는 신시가지의 중심부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오가며 휴식을 취하는 이 공원을 중심으로 호스텔, 음식점, 카페 등 상권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길거리 음식을 파시는 분들, 페루에서만 볼 수 있는 기념품을 판매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보통 이 근처에서 점심을 먹거나, 함께한 동행들과 저녁에 펍에 가고는 합니다.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남미는 무섭다’라는 어느 정도의 인식을 가지고 리마에 처음으로 도착한 제게 케네디파크의 풍경은 다소 충격적이었습니다. 리마에 대한 경계를 풀게 된 곳이기도 했는데요. 우리나라의 홍대, 강남과 다를 것 없이 밤 늦게까지 사람들로 북적였고 공원 중심에서 함께 돌아가며 춤을 추는 사람들, 그를 둘러싼 구경꾼들, 놀이터에서 부모님과 함께 노는 아이들로 가득했습니다. 제가 생각하던 ‘남미의 밤 10시’ 라고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이었습니다.


해변 / 서핑

출처: ⓒ 트래블클립

리마는 우리나라의 부산처럼 바다와 맞닿아 있는 대도시로, 신시가지가 이 해변을 볼 수 있는 지역입니다. 케네디파크에서 약 15분 정도 걸어 내려오면 이처럼 사뭇 다른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평일에 비해 주말에 사람들이 훨씬 많은 편이었습니다. (사진은 평일의 모습입니다.) 몸매와 상관없이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비키니를 입고, 수영을 하며 시간들을 보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이 곳에서는 해변에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좋고, 수영복을 챙겨와 수영을 해도 좋습니다. 다만 리마에서 특별히 즐길 수 있는 해변 액티비티는 ‘서핑’입니다. 해변에만 도착해도 수많은 사람들이 서핑을 호객하고 있어 위치를 찾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서핑복과 보드 대여부터 강습까지도 가능하며 강습 포함의 경우 보통 인당 45-50솔 정도입니다. 저는 수영을 못해서 도전해보지는 못했지만 여기서 강습을 통해 한 번쯤 경험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패러글라이딩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이 곳 리마에서 즐길 수 있는 또다른 액티비티가 있다면 바로 패러글라이딩입니다. 저는 처음에는 패러글라이딩이 있다는 것 자체도 몰랐는데요. 해변에 앉아서 하늘을 바라보다 문득 그 속을 날아다니는 사람들이 보여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패러글라이딩 장소는 사랑의 공원에서 바다를 정면으로 오른쪽으로 1-2분 정도만 걸어가면 됩니다. 넓직한 곳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어 찾기에는 쉽습니다. 별도의 예약은 필요하지 않으며 기본 가격은 260솔입니다. 하지만 저는 동행을 구해서 3명이서 하러 갔고, 할인을 받아 225솔 (약 75,000원)에 할 수 있었습니다. 시간은 약 10분으로 고프로 촬영 영상이 담긴 8GB SD카드를 함께 제공합니다.

출처: ⓒ 트래블클립

“Welcome to my office!” 저를 태워 주셨던 강사분이 하늘에 뜬 이후 하신 말씀이었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도시부터 바다까지 모든 뷰가 한 눈에 들어와서 정말 행복한 순간이었습니다. 무서울까 걱정했는데, 처음에 뜰 때만 살짝 긴장되고 이후에는 전혀 무섭지 않았어요. 가격도 한국보다 저렴하고 바다 위까지 날아볼 수 있어 패러글라이딩을 해보고 싶으셨던 분들께는 리마에서 도전하시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사랑의 공원 / 해안도로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사랑의 공원은 바다 위쪽에 해변이 한 눈에 보이도록 조성되어 있습니다. 사실 언제 가든 예쁜 풍경을 자랑하지만, 많은 이들이 일몰을 보러 이 곳을 찾습니다. 일몰 시간대 즈음 도착해서 낮의 풍경과 해 지는 풍경, 더불어 야경까지 보고 갈 수 있다면 말이 필요 없겠죠.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사랑의 공원의 일몰을 보기 전 시간이 남으신다면, 천천히 해안도로 길을 따라 걸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전에 바다가 한 눈에 보는 뷰를 본 적이 없어서 인지는 몰라도 따사로운 햇볕 아래 하늘색과 초록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길을 바라보며 걸었던 건 사뭇 기억에 남는 경험이었습니다. 이 길을 쭉 따라 신시가지의 유명한 쇼핑몰 라르꼬마르를 구경하고 오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것입니다. 


바랑꼬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바랑꼬 디스트릭트는 미라플로레스 밑쪽에 위치해있는 지역입니다. 미라플로레스 기준 걸어가면 4-50분 정도이며, 우버를 이용했을 때 약 9-10솔(약 3,300원) 정도가 듭니다. 처음에는 그래피티가 그려져 있는 곳이라는 말만을 듣고 갔었는데, 바랑꼬 초입에 도착하자 마자 알록달록 여러 예쁜 건물들의 모습에 연신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바랑꼬 내부로 들어가면 곳곳에 그래피티들이 그려져 있었고, 작업 중인 모습 역시 함께 볼 수 있었습니다. 길이 너무 예뻐서 동행과 함께 한가로이 구경하며 사진찍기에 너무 좋은 곳이었습니다.

출처: ⓒ 트래블클립
출처: ⓒ 트래블클립

저는 리마에 여유 있게 있었던 편이라, 바랑꼬에서 일몰까지 보고 왔었는데요. 색색깔의 예술도시 느낌이 물씬 나는 골목들에 그래피티까지. 가까운 거리임에도 마치 리마에서 다른 소도시로 여행 온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현대적인 분위기보다 도시 특유의 감성을 원하시는 분께는 바랑꼬를 가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시간이 되신다면 이 곳 야외에서 점심도 먹고, 카페도 가면서 천천히 하루를 보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출처: ⓒ 트래블클립

지금까지 제가 6일동안 리마에 머물며 느낀 신시가지의 모습들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지구 반대편에 이런 모습을 가진 도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만으로도 행복했지만, 직접 이 도시를 거닐면서 한국에서는 갖지 못했던 쉼의 시간을 비로소 누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글 / 트래블클립

콘텐츠 관련 문의 : jjurotrip@naver.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