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사람" 취급받으면서도 실제 '마약상' 취재한 이유

조회수 2020. 03. 12. 11:5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위험 감수했다"는 신인 감독 '찐' 패기

영화 '비행'이 실제 사건을 방불하게 하는 디테일한 범죄 묘사로 예비 관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비행'은 오직 돈만이 새로운 삶을 보장한다는 믿음으로 비행을 꿈꾼 두 청춘 근수(홍근택)와 지혁(차지현)의 이야기를 그린다.


여느 상업영화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마약 범죄, 탈북민의 삶을 다루지만 '비행'은 색다른 재미를 예고한다.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탈북민 청년 근수와 양아치 청년 지혁이 '빙두'와 '얼음'이라는 은어로 마약을 칭하는 모습은 여태 어느 미디어에서도 볼 수 없었기에 낯설고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빠른 속도로 그려지는 껌통을 이용한 거래는 마치 실제 범죄 현장을 담은 것처럼 생생한 현실감을 선사한다.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이처럼 '비행'은 남다른 리얼리티로 자신만의 길을 확보한 것. 


이는 신예 조성빈 감독의 위험을 감수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는 치밀한 취재와 내밀한 진정성을 바탕으로 각본·연출·편집·제작까지 올-라운더로 완성했다.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조성빈 감독이 '비행'을 만들기 위해 첫 번째로 찾아간 곳은 경찰서 마약 수사과였다. 하지만 세간에 익히 알려진 오피셜 한 정보밖에 얻을 수 없었다고.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이에 그는 직접 발 벗고 나서 다양한 루트를 통해 마약상들을 찾았다.


하지만 자신의 신분을 숨기는 범죄자들이기에 취재 과정은 녹록지 않았고, 연락이 닿아도 마약 범죄에 관한 영화를 준비한다고 밝혔을 땐 미친 사람 취급을 받는 등 쓰디쓴 실패의 맛을 보아야 했다.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그러나 조성빈 감독은 이에 굴하지 않고 집념의 취재를 이어나갔다.


결국 그는 자신의 과거에 대해 고해성사하듯 줄줄이 이야기하는 한 인물, 마약상을 취재할 수 있었다.


그의 도움과 경찰의 조언을 합쳐 세밀한 디테일을 완성할 수 있었던 것.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근수를 비롯한 '탈북민 에피소드'는 조성빈 감독의 모교인 청주대학교 앞 경찰서의 탈북민 신변 보호관의 도움을 받아 완성되었다.


단면적인 이미지로만 그려졌던 탈북민의 삶이 아닌, 모두가 외면했던 실제 사례를 극 속에 녹여냈다.

출처: 사진 출처=써드아이비디오

'비행'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