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기운 가득한 강릉 당일치기

조회수 2020. 03. 18. 13:3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바우길 따라 안목부터 송정을 거쳐 강문까지
기차를 타고 동생과 떠난 강릉여행.
따뜻한 봄햇살과 차가운
겨울바람이 함께했던 여행이었어요.
일교차가 클 땐 얇은 아우터는 꼭 챙기기!
여행경비: 15만원
방문명소: 9곳
🚞 강릉역
강릉역 필수코스 수호랑과 반다비 앞에서 사진 찍기!
저번 겨울에 혼자 왔을 땐 펑펑 쏟아지는 함박눈을 맞으면서 찍었는데...
🥘 엄지네 포장마차
꼬막이 너무너무너무 많았어요. 비리지도 않고 양념이 입맛에 맞아서 맛있게 먹었어요. 딱 짭조름 매콤한 맛!
🍦강릉중앙시장
이 계절엔 아이스크림 호떡이 떡이다! 단짠은 아니고 단단짠인데 더위에 지쳤을 때 먹으면 바로 기력 회복되는 듯~
🏡 오죽헌
입구에서 조금만 걸어가면 율곡 이이 동상이 보입니다. 퇴계 이황과 함께 조선 성리학을 주도했던 인물이죠, 오천원권 앞면에 있는 모습처럼 정자관을 쓰고 있어요.
☕ 롱브레드 카페
바다 뷰가 인상적인 카페, 이렇게 트인 뷰를 볼 수 있는 3층 창가 자리는 인기가 많아요. 뷰는 좋았지만 차가운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찬 음료를 마셨더니 너무 추워서 오래 앉아있을 수 없었죠. 카페에 마련된 담요를 덮어도 추워서 결국 자리를 이동~
⛱ 안목해변
음악을 들으면서 모래사장에 앉아 사색하기
⛱ 강릉 송정해수욕장
솔숲길을 따라 한참 걷다가 사람이 아무도 없는 바다로 내려가서 발도 담가 보고 깨끗한 모래밭에 발자국도 찍고 놀았어요.
동생이랑 인생네컷 📸
🏖 강문해변
강릉에 올 때마다 들르는 곳, 캔버스에 바다와 모래사장을 가득 담아 찍기
출처: 위시빈
🛵 코스와 시간표 명소정보
청량리역에서 강릉역으로 그리고 강릉의 명소들을 X자로 이동했네요. 여행기 공개했으니 봄날 이쁜 여행에 참고하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