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하자마자 논란인 기무라 타쿠야 딸들

조회수 2020. 03. 24. 11:56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결국 두 딸이 다 데뷔함

엄마 아빠 후광으로

데뷔와 동시에 셀럽이 된 인물이 있다.

코우키, 본명 기무라 미츠키, 2003년생.  

아빠 기무라 타쿠야, 엄마 쿠도 시즈카.

(무적의
스펙
금수저 ㄷㄷㄷ)

2018년 엘르 재팬 커버 모델로

화려하게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출처: 코우키 인스타그램

아이들을 직접 공개한 적이 없는 기무라 타쿠야의 딸이 어느날 갑자기 금수저 셀럽 2세로 등장한 것.

그리고 데뷔 이래 

각종 명품 앰버서더를 섭렵 중이다.

불가리에,

샤넬까지!

데뷔 1년 만에 샤넬 컬렉션 등장!

프론트로도 아닌 런웨이다.

자질 논란만 낳은
굴욕의 순간으로 남았지만...

심지어 데뷔한 해인 2018년,

 영화 시상식인 '엘르 시네마 어워즈'에서

'여자 라이징 스타' 상을 받았다.

(엄빠가) 10점 만점에 10점!

그러나 배경을 무기로 한

코우키의 화려한 데뷔와 행보는

일본인들에게 결코 곱게 보이지 않았고,

그래서인지 이듬해엔

중국 활동에 힘을 실었다

출처: 코우키 웨이보

아빠 기무라 타쿠야 따라 웨이보도 열고, 

패션화보도 엄청나게 찍었다.

중국 톱아이돌과 커플 화보를 찍더니,

크리스와 뮤직비디오도 찍었다.

중국 진출 성.공.적.

유명한 아빠를 둔 덕에

해외 진출까지 순조로웠던 코우키.

그런데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의 언니가 등장한다.

이름은 기무라 코코미, 2001년생,

베일에 싸여있던 큰딸마저 모델로 데뷔한다.

플루티스트를 꿈꾼다고 했었는데...

갑자기?

동생보다 딱 2년 늦게,

보그 재팬 5월호 커버로

화려하게 연예계에 발을 들인 코코미.

역시나 동생과 마찬가지로

데뷔와 동시에 명품 앰버서더가 된다.

디올의 픽을 당했다. 


그러나 코코미 또한 '후광 논란'을 피하지는 못하는 현실이다. 연일 코코미의 데뷔 관련 가십이 일본 언론을 장식하고 있다. 여론은 부정적이다.

그리고 대중은 궁금해한다.

음악 한다던 큰딸이

왜 갑자기 데뷔했을까?

"음악가로서 성공하는 사람은 소수이니 불안감도 분명 있을 거예요. 스타 가족의 일원이고, 동생이 몸 담고 있는 화려한 세계를 부럽게 생각하게 됐다고 해도 이상할 게 없죠." - 일본 음반 관계자

한편, 코코미의 데뷔는 

엄마인 쿠도 시즈카의 설계라는 게 정설.


"쿠도 시즈카가 딸에게 '대안'을 제시한 것 같아요. 연예계라는 '보험'으로 여유를 갖게 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을 거예요." - 일본 음반 관계자

그간 외부에는 '천재 플루티스트'로 알려졌지만, 실상은 솔로 데뷔를 할 수 있을 정도의 실력이 되지 않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다.

기무라 타쿠야의 두 딸,

외모, 배경은 부모 덕에 일단 훌륭하다.

후광이 걷힌 뒤에도 훌륭할지는

더 두고봐야겠지만.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