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여성이 호두 먹으면 좋은 이유

조회수 2020. 03. 29. 16: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건강한 노화에 좋아요

견과류는 이제 현대인의 건강 영양간식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데요. 

출처: 123rf
그중에서 호두에 대한 최신 연구결과를 소개하려 합니다.
출처: 123rf
최근 중년기 여성의 꾸준한 호두 섭취는 향후 ‘건강한 노화’에 도움이 된다는 역학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건강한 노화’란 65세에 도달한 시점까지 정신건강 유지 및 특별한 만성질환이 없으며 인지기능 문제나 신체장애를 수반하지 않는 상태를 말해요.
출처: 123rf
미국 브리검 여성 병원(Brigham and Women‘s Hospital)에 재직했던 프란신 그로드스타인(Francine Grodstein)박사는 총 3만 3931명의 여성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1998년과 2002년에 진행된 ‘간호사 건강조사’(NHS)’의 자료를 분석했는데요.

(이 자료에는 호두 섭취 유무를 포함한 식습관, 만성질환유무, 기억력, 정신건강 및 신체활동의 제한성 유무 등을 파악한 설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출처: 123rf
연구진은 역학 조사를 통해 응답자의 약 16%가 ‘건강한 노년’이 되었으며, 견과류 섭취와 건강한 노화 사이의 상관관계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특히 호두는 가장 유의미한 연관성을 찾을 수 있었어요.

연구진은 호두 섭취가 고령자들의 신체 장애 및 인지 기능 감퇴 위험성을 낮추고, 심혈관질환 및 제2형 당뇨병 감소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역학 연구는 최소 주 2회 이상 호두를 섭취한 여성들이 노년기에 접어들었을 때, 호두를 멀리한 대조그룹에 비해 건강한 노화가 진행됐을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출처: 123rf
그로드스타인(Grodstein)박사는 “호두처럼 간편한 견과류 식습관이 향후 노년기 건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다시 한번 조명됐다”고 강조했어요.

다만 이번 연구가 여성만을 대상으로 진행된만큼 남성에게도 같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지에 대한 후속연구가 필요하며, 아울러 조사 대상자들이 호두를 섭취토록 안내받은 것이 아니라 평소 식생활을 분석한 관찰연구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